'소녀에서 여신으로, 배우 노정의' 인형 같은 미모, 고품격 비주얼 화보 공개
'소녀에서 여신으로, 배우 노정의' 인형 같은 미모, 고품격 비주얼 화보 공개
  • 황현선
  • 승인 2021.03.23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당한 싱글들을 위한 즐거운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싱글즈>가 드라마 <18 어게인>,

영화 <내가 죽던 날>을 통해 캐릭터의 복잡한 내면을 섬세하게 연기하며 대중들에게 강렬한 존재감을 각인시킨 배우 노정의의 무결점 비주얼 화보를 공개했다.
 

산뜻함 봄의 시작을 알리기라도 하듯 화사하고 사랑스러운 모습으로 촬영에 임한 노정의는 동화 속 공주님처럼 청초하면서도 단아한 아름다움을 과시했다.

풍성한 웨이브 헤어 스타일로 로맨틱한 분위기를, 차분하면서도 긴 생머리로 도회적인 이미지를 다양하게 선보이며 여신다운 면모를 드러냈다.

그윽한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하며 프로페셔널하게 포즈를 잡다가도 오케이 사인이 떨어지면 순수한 소녀의 모습으로 돌아와 밝은 에너지를 발산했다..

▷ 저에게 연기는 운명과도 같은 존재에요.

2010년 드라마 <신의 퀴즈>로 처음 연기를 시작해 벌써 11년차 베테랑이 된 배우 노정의는 여전히 연기에 대한 욕심이 가득하다.

6살 때부터 배우의 꿈을 키워왔다는 그녀는 “학교 갈 때는 아침 7시에 일어나는 것도 힘들었는데, 촬영 때문에 새벽 2시, 4시에 일어나는 건 이상하게 행복했다.

즐겁게 하루를 시작할 수 있는 힘의 근원이 연기였나 보다”라며 순수한 열정을 내비쳤다.

“배우는 하늘이 나에게 선물해준 직업이라 생각하고 더 연기에 몰두했다. 다시 직업을 고르는 기회가 생겨도 배우를 택할 것 같다”라는 그녀의 말에서 천생 연기자로서의 면모가 그대로 드러났다.

“대본에 쓰인 캐릭터가 전부가 아니기 때문에 내가 이해한 것과 감독님이 생각하는 것의 중간 지점을 찾으면서 그 역할을 만들어나간다”라며 자신만의 연기 노하우를 밝히기도 했다.

▷ 성장한 모습을 하루라도 빨리 보여주고 싶어요

작품이 끝나면 휴식을 취하며 힐링하는 시간을 가질 법도 하건만, 노정의는 스케줄이 없을 때도 자기 개발을 위해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예능 프로그램에도 도전해보고 싶다. 아직 예능을 해본 적이 없어서 내 모습이 어떻게 담길지 상상이 안 가지만, 먹는 걸 좋아하니까 푸드 예능이나 몸을 쓰는 운동 예능을 해보고 싶다”라며 넘치는 의욕을 전했다.

특히, “일을 하다 보면 쉬고 싶기 마련인데 나는 발전된 모습을 더 빨리 보여주고 싶어서 하루만 쉬어도 연기가 그립다. 내가 생각해도 욕심이 많은 편인 것 같다. 긴 대사 없이도 눈으로 감정을 말할 수 있는 배우 노정의의 시간들과 함께하길 기대한다”라며 인터뷰 내내 연기에 대한 찐 사랑을 숨기지 못했다.

한편, 첫 데뷔작인 <신의 퀴즈>에서 신인답지 않은 안정적인 연기와 캐릭터 소화력으로 호평을 받았던 배우 노정의는 작년 종영한 드라마 <18 어게인>에서 거칠지만 속은 여린 ‘홍시아’ 역을 완벽하게 소화해 다시 한번 라이징 스타 반열에 올랐다.

아직도 보여줄 게 많다며 열정으로 똘똘 뭉친 그녀가 또 어떤 매력으로 모두의 이목을 사로잡을지 다음 행보가 기대된다.

마냥 귀여웠던 소녀에서 범접할 수 없는 여신으로 성장한 배우 노정의의 역대급 비주얼 화보는 <싱글즈> 4월호와 <싱글즈>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