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닝아웃 트렌드에 유아·생활용품 업계도 ‘ESG’ 경영 바람
미닝아웃 트렌드에 유아·생활용품 업계도 ‘ESG’ 경영 바람
  • 고현준
  • 승인 2021.03.25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의 신념과 가치관에 따라 소비하는 ‘미닝아웃(Meaning-out)’ 트렌드가 급속히 확산되면서 기업의 친환경 활동과 사회적 책임, 투명 경영 등이 소비자의 구매 행동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에 유아용품 및 생활용품 업계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에 적극 참여하며 소비의 주역으로 떠오른 MZ세대의 가치소비를 이끌고 있다.

유아용품 업계는 최근 유아 욕조의 유해성분과 관련된 안전 이슈가 큰 화제가 된 가운데, 아이의 건강과 자연환경을 모두 고려한 친환경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프리미엄 유아용품 브랜드 스토케(STOKKE)는 브랜드 철학인 지속가능성을 실천하기 위해 고품질 친환경 소재가 적용된 유아용품을 꾸준히 출시하고 있다.

지난 2월 출시한 유아의자 트립트랩의 새로운 액세서리 ‘노르딕 그레이 쿠션 3종’은 옥수수 원료로 만든 유기농 면과 재활용 섬유, 도토리 추출물 염료 등 친환경 자연 소재로 제작했다. 이들 제품은 모든 원재료가 인체에 무해함을 증명하는 오코텍스 스탠다드 100(OEKO-TEX STANDARD 100)를 받았다. 

트립트랩 역시 친환경 원칙 하에 제조하고 있다. 세계산림관리협의회(FSC) 인증을 받은 최상급 유럽산 너도밤나무와 참나무 소재를 사용하며, 오염과 배기가스를 최소화하기 위해 원산지 숲과 가까운 곳에서 만든다.

이밖에 유해 물질인 비스페놀(BPA)과 프탈레이트가 함유되지 않은 무독성 수성 페인트를 사용한다.
 

글로벌 생활용품 기업 락앤락은 친환경 캠페인 '러브 포 플래닛(Love for planet)’을 연간으로 전개하며 지속적인 자원순환을 실천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오래된 플라스틱 밀폐용기를 매장으로 가져오면 락앤락 '탑클라스'를 4월까지 35% 할인가에 구입할 수 있는 쿠폰을 지급한다. 

또한 지난 1월에는 친환경 소재의 ‘슬라이드 뚜껑 유아용 빨대 물병’을 출시했다. 뚜껑과 빨대로 아이가 쉽고 편안하게 음료를 마실 수 있도록 제작한 제품이다.

몸체는 환경호르몬 의심 물질인 비스페놀A(BPA)가 검출되지 않는 친환경 트라이탄 소재를 사용했다.
 

생활용품기업 깨끗한나라는 ESG 경영을 100년 기업을 위한 경영전략과제 중 하나로 내세웠다.

깨끗한나라는 ‘건강하고 깨끗한 세상’ 슬로건 아래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고 환경보호를 위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대표적으로 기저귀 브랜드 ‘보솜이’는 포장재의 두께를 줄이고 손잡이를 없애 플라스틱 사용량을 20% 감소시켰다. 

지난 2월 출시한 ‘보솜이 리얼코튼 오가니크’는 자연유래 성분을 적용했다. 한지의 주원료로 사용되는 자연유래 닥나무 원사를 사용해 부드러움을 극대화하고 흡수력을 강화했다.

해당 제품은 독일 피부과학연구소의 민감성 테스트에서 최고 등급인 ‘SEHR GUT’를 획득하여 피부 친화적 기저귀임을 인증 받았다.

스토케 관계자는 “미닝아웃 트렌드로 단순히 가격과 품질을 따지는 단계를 넘어 소비활동이 사회와 환경에 미치는 윤리적 가치를 생각하는 소비자가 크게 늘었다”라며

“특히 MZ세대가 SNS 등 인터넷 채널을 통해 사회문제 해결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면서 기업들은 ESG 키워드에 충족하는 착하고 친환경적인 제품을 만들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고 말했다.

고현준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