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정희, 여전히 우아한 매력 "7년만의 복귀…신인때 돌아간 느낌"
윤정희, 여전히 우아한 매력 "7년만의 복귀…신인때 돌아간 느낌"
  • 황현선
  • 승인 2021.03.2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정희/엘르 © 뉴스1

배우 윤정희가 여전히 우아한 매력을 자랑했다.

24일 공개된 패션 매거진 엘르 화보에서 윤정희는 편안하면서도 스타일리시한 의상으로 우아한 자태를 뽐냈다. 또한 과하지 않은 포즈와 표정만으로도 윤정희만의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그대로 담아냈다.

윤정희는 SBS 새 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를 통해 7년 만에 복귀한다. 그는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신인 때로 돌아간 느낌도 든다"며 복귀 소감을 전했다.

이어 "연기를 그만둘 거라는 생각은 해본 적 없다"며 "언젠가 다시 내 일을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아이들을 키우는 것도 소중하지만 제게는 개인의 삶과 아내, 엄마로서 역할이 균형을 이루는 게 중요하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어 7년 만의 복귀작인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 출연에 대해서는, "새로운 결의 캐릭터를 맡아 보고 싶다고 생각했고, 운 좋게 그런 역할을 맡게 됐다"고 전해 윤정희가 그려낼 새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더하게 했다.

윤정희는 올해 하반기 방송을 앞두고 있는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에서 유명 백화점을 운영하는 상무이사이자 그룹의 외동딸인 신유정 역을 맡았다. 모두에게 인정받는 그녀만의 감각과 자연스레 뿜어져 나오는 지성과 품격으로 온·오프라인 모두에서 압도적인 영향력을 발휘하는 인물로, 윤정희가 이 캐릭터를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