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일드 하이브리드' 레인지로버 2021년형 출시…1.7억부터
'마일드 하이브리드' 레인지로버 2021년형 출시…1.7억부터
  • 최해영
  • 승인 2021.04.09 20:00
  • 조회수 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인지로버 2021년형(사진제공=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 © 뉴스1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는 신형 디젤 엔진을 탑재한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2021년형 모델을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레인지로버 2021년형 디젤 모델은 경량 알루미늄 구조의 저 마찰 기술로 설계된 인제니움 3.0리터 I6(Straight 6) 트윈 터보 디젤 엔진을 탑재했다. 최고 출력 350마력, 최대 토크 71.4kg.m다. 이와 함께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했다.

레인지로버는 경량 알루미늄 바디 구조를 적용했다. 서스펜션은 독립적으로 작동하고, 4-코너 에어 서스펜션과 경량 섀시 구조가 결합돼 편안한 승차감과 주행 안정성을 제공한다. 전 트림에 전자 제어식 에어 서스펜션을 적용해 시속 105km 이상 주행 시 차량이 자동으로 차고를 15mm까지 낮춰 공기 저항을 줄여 연비 향상도 도움을 준다.

전자동 지형반응 시스템2(Terrain Response®2)로 운전자가 주행 모드를 선택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노면 상황에 적합한 엔진, 변속기, 브레이크 등 차량 설정을 최적화한다. 다이내믹, 에코, 컴포트, 잔디밭/자갈길/눈길, 진흙 및 요철, 모래, 암반 등 7가지 모드로 설정할 수 있다.

레인지로버 2021년형 실내(사진제공=재규어 랜들버 코리아) © 뉴스1

시속 2~20km 사이 구간에서 작동하는 저속 크루즈 컨트롤 기능인 전지형 프로그레스 컨트롤도 탑재했다. 미끄러지기 쉬운 노면에서 페달 조작 없이 조향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 안정적인 주행을 돕는다. 이외에도 다이내믹 리스폰스 시스템, 내리막길 주행 제어 장치, 전자식 센터/리어 디퍼렌셜 락 시스템, 로우 트랙션 런치 등 안정사양이 적용됐다.

디자인은 전체적으로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외관은 새로워진 프론트 그릴과 부드럽고 길게 적용된 클램쉘 보닛이 적용됐다. 실내는 안락함을 강조했다. 뒷좌석 시트 제어 스위치를 통해 조수석 시트의 앞, 뒤 이동, 등받이 기울기 조정, 헤드레스트 폴딩 등 동반석 시트 원격조절 기능(확장 모드)을 실행할 수 있다.

편의사양으로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스티어링 어시스트, 긴급 제동 장치, 차선 유지 어시스트 시스템, 탑승객 하차 모니터링, 사각지대 어시스트 등이 적용됐다.

이와 함께 실내 공기 이오나이저를 기본 사양으로 적용됐고, 롱 휠 베이스 모델은 28개의 스피커, 듀얼-채널 서브우퍼 및 트라이필드 3D 기술이 적용된 1700W 메리디안 시그니처 레퍼런스 사운드 시스템을 탑재했다.

가격은 스탠다드 휠 베이스 D350 보그 SE 1억7187만원, D350 오토바이오그래피 1억8817만원, 롱 휠 베이스 D350 오토바이오그래피 2억447만원이다.

최해영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