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저 넘어설까?…새 엠블럼 달고 등장한 'K8' 타보니
그랜저 넘어설까?…새 엠블럼 달고 등장한 'K8' 타보니
  • 최해영
  • 승인 2021.04.12 2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8(사진제공=기아) © 뉴스1

국내시장에서 현대자동차 그랜저의 대항마로 떠오른 기아 K8을 시승했다. 운전자를 배려한 디자인과 편의사양이 눈길을 끌었다.

현대차는 12일 서울시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K8 미디어 시승회'를 진행했다. 이날 시승 차량은 K8 3.5 가솔린 시그니처 트림에서 AWD 옵션이 빠진 모델이다. 가격은 4912만원이다. 3.5 가솔린의 최고출력은 300마력, 최대토크는 36.6㎏f·m다. 복합연비는 10.6km/ℓ다.

이날 시승 차량은 외장 색상은 스노우 화이트 펄이다. 전면부의 테두리가 없는 범퍼 일체형 라디에이터 그릴까지 모두 하얀색으로 이뤄져 우아한 느낌을 준다.

전·후면에는 기아의 새 엠블럼이 적용됐다. 이전 엠블럼보다 세련된 느낌이다. 휠은 19인치 전면가공 휠이 적용됐는데 실제로 보니 스타일 옵션을 추가하는 게 나을 것 같았다.

실내는 세계 최초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가 가장 눈에 띈다. 12.3인치 계기판과 12.3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일체형으로 연결돼 있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운전자 쪽으로 방향이 살짝 휘어졌다.

시승 차량의 실내는 블랙 원톤 인테리어가 적용됐다. 개인적으로는 브라운 투톤 인테리어나 샌드 베이지 투톤 인테리어가 K8을 더욱 고급스럽고, 세련되게 만들어주는 느낌이다.

시트는 퀼팅 나파 가죽 시트가 적용됐다. 실내의 고급스러움을 한층 강화하지만 노블레스 라이트나 노블레스 트림에는 적용되지 않는다. 가성비 옵션을 찾는다면 필수는 아니다.

시승은 그랜드워커힐 서울을 출발해 경기 남양주시 리베르떼를 경유해 돌아오는 78.6km를 달렸다. 거리가 다소 짧지만 도심 주행과 고속 주행, 일반 국도까지 골고루 체험해볼 수 있었다.

기아가 8일 준대형 세단 K8 온라인 발표회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2021.4.8/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주행감은 전반적으로 조용하고 부드러운 느낌이다. 특히 고속에서는 운전석에 적용된 에르고모션 시트가 자동으로 허리를 잡아줘 안정감을 더했다.

에르고모션시트는 7개의 공기주머니를 활용해 운전 환경에 맞는 최적의 착좌감을 제공하고, 스트레칭·스마트서포트·자세보조 등 기능으로 운전자를 돕는다. 다만 시트는 컴포트 옵션(110만원)을 선택해야 한다. 가성비를 따지면 필수적인 요소는 아니다.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편의사양이다.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는 기존 차량보다 화면이 크다. 또 교통 정보뿐만 아니라 후측방 경고 표시 등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한다. 내비게이션 화면을 보지 않아도 운전에 지장이 없다. K8의 가장 큰 장점 중 하나로 꼽을 만한 가치가 충분하다.

다만 HUD는 'HUD팩+스마트 커넥트' 옵션(160만원)을 선택해야 한다. HUD가 필수는 아니다.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 덕분에 가 실제로 주행 중에도 시야가 충분히 확보된 상태에서 내비게이션 화면을 볼 수 있어 편리하다.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모든 트림에 기본 적용됐기 때문에 가성비를 고려한다면, 굳이 HUD를 선택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하지만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의 일체감과 효율성을 충분히 느끼려면 네비게이션팩(150만원)은 필수다. 3.5 가솔린 모델에서는 노블레스 라이트 트림을 제외한 모든 트림에 기본 적용됐다.

주행 성능은 물론이고 편의·안전사양까지 모두 매력적이지만 HUD 등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기능이 대부분 옵션인 점은 아쉽다.

이날 시승에서 아쉬웠던 부분은 뒷좌석 승차감을 느끼지 못한 부분이다. K8은 길이가 5015mm로 동급 차량 중에서는 큰 편에 속한다. 그만큼 2열 시트 레그룸도 충분하다. 최근 차량 공개 행사에서 앉아보니 착좌감도 좋았다.

K8의 판매 가격은 Δ2.5 가솔린 노블레스 라이트 3279만원, 노블레스 3510만원, 시그니처 3868만원 Δ3.5 가솔린 노블레스 라이트 3618만원, 노블레스 3848만원, 시그니처 4177만원, 플래티넘 4526만원 Δ3.5 LPI 프레스티지 3220만원, 노블레스 3659만원이다.

옵션으로는 파로라마 선루프, 드라이브와이즈, 헤드업디스플레이(HUD)팩과 스마트커넥트, 메리디안 프리미엄 사운드, 컴포트, 스타일, 내비게이션팩 등이 있다.

최해영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