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中 모터쇼서 'A6 e-트론' 포함 4개 모델 세계 최초 공개
아우디, 中 모터쇼서 'A6 e-트론' 포함 4개 모델 세계 최초 공개
  • 최해영
  • 승인 2021.04.19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우디 A6 e-트론 콘셉트 카(사진제공=아우디) © 뉴스1

아우디는 2021 상하이 모터쇼에서 A6 e-트론 등 4개 모델을 세계 최초 공개(월드프리미어)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우디는 이날 A6 e-트론 콘셉트카와 뉴 아우디 Q5L, 중국 시장 파트너사 SAIC 아우디가 제작한 아우디 A7L, 아우디 콘셉트 상하이라는 이름 아래 선보이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스터디 차종을 공개했다.

아우디 A6 e-트론 콘셉트로 불리는 쇼카는 전기차 전용 PPE 플랫폼이 적용됐다. 100kWh 배터리는 유럽 기준으로 700km 이상의 주행 거리를 보장한다. 10분 충전으로 300km 주행이 가능하다. 향후 유럽과 중국에서 생산해 글로벌 시장에 판매할 계획이다.

롱 휠베이스로 새롭게 선보이는 더 뉴 아우디 Q5L는 아우디 Q5 라인업을 강화했다. FAW-VW 합작 회사의 장춘 공장에서 계속 생산될 예정이다.

SAIC 아우디는 전기 구동 시스템과 내연 기관을 탑재한 모델 2종을 공개했다.

아우디 A7L 리무진은 상하이에서 제작되고, 중국 시장을 겨냥한 모델이다. A7 스포츠백의 스포티함과 대형 리무진의 우아함을 결합했다. 어댑티브 에어 서스펜션, 후륜 스티어링, 풀타임 콰트로 사륜 구동 등이 적용됐다.

아우디 콘셉트 상하이라는 이름의 순수전기차 SUV 스터디도 공개했다. 양산 모델 버전은 하반기에 공개할 예정이다.

최해영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