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웨딩 원주하 대표, 웨딩 각 분야를 섭렵한 탁월한 전문가
원웨딩 원주하 대표, 웨딩 각 분야를 섭렵한 탁월한 전문가
  • 박만석
  • 승인 2021.05.04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너도 나도 웨딩 전문가를 자처하는 업계에서 원주하 대표는 웨딩 영역 각 분야의 현장을 몸소 체험한 산증인이자 ‘찐프로’다. 생의 단 한 번이기에 심혈을 기울여야 하는 웨딩데이를 완성하는 그녀를 만나 이모저모를 물었다. 
 

Q. 안녕하세요, 간단한 소개 부탁드립니다.

A. 저는 여러 신랑신부님과 함께하기 위해 많은 경험을 쌓고 준비해왔습니다. 뷰티 교육 강의, CS강사, 웨딩홀 실무, 웨딩드레스 분야 경험은 물론이고, 신부님들께 조금 더 전문적인 제안을 드리기 위해 메이크업 국가자격증까지 취득했습니다.

모두 직접 경험을 바탕으로 저만의 노하우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왔고, 그 노력은 지금도 끊임없이 진행 중입니다.

원웨딩을 찾아주시는 신부님들을 최고의 신부님으로 만들어 드리며 조금 더 세밀하고 디테일한 디렉팅을 해드리기 위해 늘 도전을 아끼지 않고 있습니다.

Q. 원웨딩은 고객의 웨딩 진행 시 어떤 점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나요?

A. 결혼은 신랑신부님의 가장 행복한 순간을 준비하는 설레는 첫 시작이죠. 그 순간을 함께 할 수 있다는 점이 매번 새롭고 설레는 것 같아요. 저희 원웨딩과 함께 하시는 모든 신부님들께 꼭 표현해드리고 싶은 이미지는 ‘참 세련되고 예쁘다’라는 신부의 이미지입니다.

그러기 위해서 실무 경험을 바탕으로 신부님과 끊임 없이 소통하여 웨딩 메이크업과 드레스 스타일링을 하나하나 다듬어 우리만의 느낌을 찾으려고 노력합니다. 

저희 원웨딩에 처음 방문하셨을 때 느끼실 그 설렘과 기대, 거기에 부응해드리고 싶어요. 원웨딩과 함께하신 추억이 오래오래 예쁘게 기억될 수 있었으면 합니다.

Q. 셀프웨딩과 비교했을 때 웨딩플래닝 브랜드와 함께하면 어떤 장점이 있는지요?

A. 결혼 준비라는 새로운 시작 앞에서 신랑신부님은 대부분 어렵고 막연하게 느끼시죠. 무엇부터 해야 하는지 어려움에 부딪치게 되시는 것 같아요.

인터넷 검색만으로는 예식의 기본적인 틀을 찾기가 어려운 게 당연합니다. 이런 게 100 점이다, 또는 맞다 혹은 아니다 하는 정답이나 기준점이 있는게 아니다보니 현실적인 비교는 더욱 더 막연할 수밖에 없는 것 같아요.

이럴땐 망설이지 말고 전문가에게 노크를 해 보심이 제일 좋을 것 같습니다. 예쁜 집을 짓고 싶다면, 설계부터 해야겠죠?

예를 들면 ‘궁전 같은 느낌의 집을 짓겠다’라고 하면 너무 막연할 수 있잖아요. 그런 그림을 자세히 그려드리고, 제안해드리는게 전문가가 해야 할 역할이라고 생각합니다.

전문 플래너와 함께라면 조금 더 쉽고 빠르게 그리고 완성도 높은 예식을 준비하실 수 있답니다.
 

Q. 원웨딩의 목표와 포부는 무엇인가요?

A. 웨딩은 늘 끊임없이 변화하고 트렌드를 앞서 가야 한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새로운 뷰티세미나, 교육이 있을 땐 꼭 시간내어 듣고 참여하려 노력하고 있어요.

또한 저희 원웨딩과 함께 발 맞추는 전문 협력 업체들과도 늘 새로운 이벤트와 변화를 고민합니다. 이렇게 함께 결을 맞춰주시는 좋은 곳들과 웨딩 분야에서 함께 업무를 이끌어가고 싶어요.

나아가 원웨딩은 더욱 더 차별화된 전문적인 서비스를 경험하실 수 있는 웨딩 브랜드로 준비해 발전해 나아갈 예정입니다.

Q. 코로나 시대 웨딩을 준비하는 신랑신부들에게 조언을 해주신다면요?

A. 웨딩 콘셉트의 포인트를 잘 잡아야 한다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코로나 이전에는 많은 하객을 모시는 성대한 예식 등 보이는 부분을 중요시하는 예식이 많았다면, 코로나 시대에는 인원 제한, 허니문 지역 제한 등 여러 제한이 많아졌죠.

이런 때에는 포인트가 잘 살아 있는 예식으로 개성을 표현하는 게 좋을 것 같아요. 커플만의 개성을 살리는 스토리 있는 사진에 집중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강구해 나만의 스타일을 표현하는 웨딩을 만들어가길 바라요.

한편, 원웨딩은 충청남도 천안시 서북구 미라8길 3 2층에 위치해 있다.

박만석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