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가리, 마리 카트란주의 시각에서 재해석된 세르펜티 캡슐 컬렉션
불가리, 마리 카트란주의 시각에서 재해석된 세르펜티 캡슐 컬렉션
  • 최해영
  • 승인 2021.05.19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가리 세르펜티의 끊임없이 변신하는 능력과 그리스 출신 패션 디자이너 마리 카트란주(Mary Katrantzou)의 끝없는 상상력이 2017년에 시작된 “세르펜티 콜라보레이션 (Serpenti Through the Eyes Of)” 프로젝트의 새로운 여정에서 조우했다.
 

세계적인 셀러브리티들에게도 많은 신뢰와 사랑을 얻은 그녀의 감각과 1960년대 불가리 세르펜티 워치에서 받은 영감이 결합된 결과물이 불가리 핸드백 카테고리에 신선한 바람을 불어넣는다.

‘프린트의 여왕’으로서 풍성하고 맥시멀한 작품을 선보이는 그녀는 자신의 시적이고 경쾌한 스타일을 매혹적인 세르펜티에 녹여냈다.

특히, 1960년대 헤리티지 세르펜티 워치에서 영감을 받은 가방의 디자인과 핸들 및 체인의 디테일을 더하고 뱀 눈에 크리스탈을 세팅하는 등 자신만의 방식으로 세르펜티에 변화를 추구한다.

오트 쿠튀르(Haute Couture) 특유의 장인정신과 생동감이 느껴지는 컬러, 주얼리에서 영감을 받은 위트 넘치는 터치를 통해 시선을 사로잡는 세 가지 스타일의 가방을 선보인다.

세르펜티 메타모포시스(Serpenti Metamorphosis) 핸들 백, 세르펜티 메타모포시스(Serpenti Metamorphosis) 백, 세르펜티 메타모포시스 미노디에르(Serpenti Metamorphosis Minaudiere)가 그 주인공이다.

주얼리에서 가져온 영감과 가죽 제품의 예술성을 완벽하게 결합한 세르펜티 메타모포시스 핸들백.

여기에 불가리의 대담한 주얼리 DNA를 담아내 부드러운 퀼팅 나파 가죽에 세르펜티 헤리티지 워치에서 영감을 받아 곡선을 그리는 매력적인 금속 톱 핸들을 매치하며 과감한 재해석을 시도했다.

변신의 귀재인 뱀의 특징처럼 작은 디테일 하나에도 컨셉의 변화를 추구한다. 기존의 시크한 핸들백의 핸들을 떼고 골드 체인 스트랩을 연결해 크로스바디 백으로도 활용할 수 있어 유연하고 실용적인 면을 강조했다. 

마리 카트란주는 변신, 재탄생을 의미하는 뱀과 매혹적인 탈피라는 의미를 지닌 나비를 연결하여 부활, 진화, 변화에 긍정적인 메시지를 세르펜티 메타모포시스 백 을 통해 전달한다.

나파 소재의 세르펜티 탑 핸들 핸드백은 캔버스에 똬리를 튼 뱀이 나비로 변모해 날아오르는 모습을 시각적으로 표현한 환상적이고 입체적인 자수를 장식한다.

나비가 꽃다발로 변하며 경험하는 또다른 변모가 클로저를 중심으로 하나의 작품처럼 펼쳐진다.

하나를 완성하기까지 숙련된 장인이 무려 40시간 이상 작업해야 완성될 정도로 이는 진정한 오트 쿠튀르 걸작이라 칭할 수 있다. 

그 자체로 하나의 주얼리라고 할 수 있는 세르펜티 메타모포시스 미노디에르는 아이코닉한 육각형의 뱀 머리의 유혹적 아름다움에 초점을 맞추며 꿰뚫어보고 있는 듯한 물방울 형태 눈의 관능미를 부각시켰다.

아이코닉한 불가리 세르펜티 워치가 열리는 방식에서 영감을 받은 이 오브제는 함께 제공되는 두 가지 길이의 체인 스트랩을 통해 크로스바디나 손목에 살짝 얹어 내추럴한 무드를 연출할 수 있다. 

한편, 러시아 자선가이자 뷰티 아이콘인 나탈리아 보디아노바(Natalia Vodianova)는 이번 캠페인을 위해 마리 카트란주가 촬영을 위해 특별히 제작한 오트 쿠티르 점프 슈트를 입고 매혹적인 모습을 드러낸다.

이번 마리 카트란주 X 불가리 캡슐 컬렉션 수익금의 일부는 나탈리아 보디아노바가 설립한 네이키드 하트(Naked Heart) 재단에 기부되어 어려운 형편의 아동과 가족을 돕는 일에 쓰일 예정이다. 

캡슐 컬렉션은 지난 4월 15일부터 일부 불가리 부티크와 온라인 공식 홈페이지에서 구매할 수 있다.

최해영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