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Z 세대가 가장 선호하는 눈・코・입에 고윤정 올라
MZ 세대가 가장 선호하는 눈・코・입에 고윤정 올라
  • 최해영
  • 승인 2021.05.06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2030 대상 가장 선호하는 눈・코・입 설문조사 진행. MZ 세대가 가장 선호하는 눈・코・입에 고윤정 올라

바노바기 성형외과 의원이 MZ 세대(1980∼2000년대 출생 세대)가 가장 선호하는 외모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배우 고윤정이 눈・코・입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바노바기 성형외과는 시대의 흐름과 미디어의 변화에 따라 미적 기준이 다양해지고 있는 현재의 미인상을 알아보고자 지난 4월 21일부터 24일까지 ‘MZ 세대가 선호하는 외모 스타일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본 이미지는 이해를 돕기 위한 것으로 보도자료 내용과 무관(사진제공=클립아트코리아)

이번 설문조사는 MZ 세대로 불리는 20~30대 248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특정 인물에 대한 선호도가 조사 결과로 나타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이름 없이 눈, 코, 입 등 특정 부위의 이미지만 제공하는 블라인드 테스트 방식으로 진행됐다.

설문조사 결과 MZ 세대가 가장 선호하는 눈은 배우 고윤정의 눈이었다. 고윤정은 20대와 30대 두 연령층에서 모두 가장 선호하는 눈으로 뽑혔다. 20대 응답자의 25.9%, 30대 응답자의 48.6%가 고윤정의 눈을 가장 선호하는 눈으로 선택했다.

코와 입 역시 20대와 30대 두 연령층 모두 고윤정을 가장 선호한다고 밝혔다. 20대의 경우 고윤정의 코와 입을 둘 다 25.9%로 선택했다. 30대는 28.6%가 고윤정의 코를 가장 선호한다고 응답했으며, 입은 34.3%가 선택했다. 

고윤정은 지난 2019년 tvN 드라마 ‘사이코메트리 그녀석’으로 데뷔해 지난해 넷플릭스 드라마 ‘보건교사 안은영’, ‘스위트홈’ 등으로 활약했다. 세련된 분위기와 선이 가늘고 청순한 비주얼로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아 차세대 라이징 스타로 주목받고 있다. 

얼굴형에서는 선호 스타일이 갈렸다. 가장 선호하는 얼굴형으로 20대는 배우 김유정을 뽑았으며 30대는 고윤정을 뽑아 연령에 따른 선호도의 차이를 알 수 있었다.

제일 선호하는 몸매 역시 연령별 선택이 달랐다. 20대는 배우 한소희를 1위로 선택했고, 30대에서는 가수 제시가 1위로 꼽혔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반재상 대표원장은 “사회 분위기가 바뀌고 미의 기준이 달라지면서 최근에는 성형 상담 시 보여주는 연예인 사진이 다양하다”며

“이번 설문은 블라인드 테스트임에도 불구하고 특정 이미지를 다수의 사람이 선택한 것을 보아 MZ 세대가 이목구비 비율이 조화로우면서 청순한 분위기를 풍기는 자연스러운 미인을 선호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고 말했다.

최해영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