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서인국 치명적 판타지 로맨스 어떨까…'멸망' 오늘 첫방
박보영·서인국 치명적 판타지 로맨스 어떨까…'멸망' 오늘 첫방
  • 황현선
  • 승인 2021.05.10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vN '멸망' 제공© 뉴스1
tvN '멸망' 제공© 뉴스1

tvN 새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 '멸망'/극본 임메아리/연출 권영일/기획&제작 스튜디오앤뉴, 스튜디오드래곤)가 10일 밤 9시 베일을 벗는다.

'멸망'은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서인국 분)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박보영 분)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

박보영, 서인국, 이수혁, 강태오, 신도현이 주연을 맡고 '뷰티 인사이드'로 섬세한 필력을 인정받은 임메아리 작가와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로 따스한 웃음을 선사한 권영일 감독의 의기투합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보영 서인국 시너지 어떨까.

내공 탄탄한 연기력과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독차지해온 박보영은 극중 원대한 꿈 없이 살아가다가 100일 시한부 판정을 받은 뒤, 죽음을 앞두고 진정한 삶을 살게 되는 인간 탁동경으로 분해 새로운 인생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박보영은 죽음 앞에서도 당찬 에너지를 뿜어내는 동경을 통해 미소를 자아내는 한편, 뜻밖의 운명을 맞이해 변화해가는 캐릭터의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만들 예정이다.

서인국은 극중 무언가를 멸망시키기 위해 존재하는 신이 만든 가장 완벽한 중간관리자 멸망으로 분해 신비롭고 위험한 냉 카리스마를 뿜어낼 예정이다. 이에 서인국이 인간도 신도 아닌 특별한 존재 멸망을 통해 보여줄 새로운 매력과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무엇보다 박보영과 서인국은 손꼽히는 로맨스 장인들. 더욱이 앞서 권영일 감독은 "두 사람의 케미는 말할 것도 없이 무조건 만점이다.

매 장면마다 심쿵하며 촬영하고 있다. 기대하셔도 좋다"며 극찬을 쏟아낸 바 있어, 박보영과 서인국이 뿜어낼 폭발적인 시너지에 기대감이 더욱 고조된다.

◇이수혁 강태오 신도현, 매력만점 '하드캐리' 배우들

손색없는 연기력과 매력을 지닌 배우 군단이 안방극장 출격을 앞두고 있다. 큰 키와 오묘한 눈빛, 저음 보이스가 매력적인 이수혁은 달콤한 말과 심장을 흔드는 스킨십으로 로맨스 작가의 재능을 불타오르게 하는 능력을 지닌 웹소설 편집팀장 차주익 역을 맡아 여심을 흔든다.

이와 함께 장르 불문하고 강렬한 연기를 선보여온 강태오는 어린 마음에 도망치고 말았던 첫사랑을 후회하며 성장통을 겪는 카페 사장 ‘이현규’로 분해 첫사랑 기억 조작을 예고한다.

당당하고 싹싹한 매력으로 이목을 끌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신예 신도현은 주익과 현규 사이에서 어쩌다 삼각 로맨스의 여주인공이 된 웹소설 작가 나지나 역으로 분해 미모와 매력을 폭발시킬 예정이다.

그뿐만 아니라 동경의 이모 강수자 역을 맡은 우희진, 동경의 동생 탁선경 역의 SF9 다원, ‘소녀신’ 역을 맡은 정지소를 비롯해 동경과 주익의 직장 라이프스토리 식구들인 송진우(박창신 역), 송주희(조예지 역), 최소윤(김다인 역),

박태인(박정민 역), 라이프스토리 작가들인 이승준(정당면 역), 허재호(지조킹 역), 남다름(귀공자 역), 오연아(달고나 역), 손우현(시베리아 역) 등 연기력과 매력을 두루 갖춘 배우진이 총출동한다. 이처럼 하드캐리한 배우 군단이 극을 한층 풍성하게 만들어줄 것으로 보인다.

◇임메아리 작가의 판타지 로맨스

'뷰티인사이드'를 통해 위트를 더한 참신하고 설레는 대사들을 쏟아내는 것은 물론, 캐릭터들의 서사를 촘촘하게 쌓아 올리는 전개를 선보인 임메아리 작가.

'멸망'에서는 100일 시한부 선고를 받은 여자와 모든 멸망을 관장하는 존재의 로맨스라는 소재를 통해 보는 이들에게 위험하고도 달콤한 설렘을 선사할 예정이다.

권영일 감독은 인간 동경과 특별한 존재 멸망이 서로의 생에 깊숙이 침투하고 변화해가는 과정을 보다 디테일하게 담아내며 시선을 떼지 못하게 만들 예정이다.

이처럼 '멸망'은 캐릭터와 스토리를 더욱 차지게 그려내는 임메아리 작가의 필력과, 대본에 감정을 덧입히는 권영일 감독의 연출력으로 하여금 새로운 판타지 로맨스의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

◇ 100일, 인간과 특별한 존재의 위험하고 치명적인 로맨스

'멸망'은 인간과 특별한 존재의 100일 한정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한다. 동경은 원대한 꿈 없이 일상을 살아가던 중 100일 시한부 선고를 받게 된 여자.

반면 멸망은 빛과 어둠 사이에서 태어나 무언가를 멸망시키기 위해 존재하는 신이 만든 가장 완벽한 중간관리자로,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다.

이에 '멸망'은 자신의 기구한 운명에 세상의 멸망을 외치는 동경의 목소리에, 특별한 존재 멸망이 응답하며 시작되는 초월적인 로맨스로 치명적인 설렘을 선사할 것이다.

특히 동경과 멸망이 목숨을 건 계약관계로 얽히게 된 후, 서로의 생과 마음에 침투하며 변화해가는 과정이 가슴 찌릿하고 애틋한 설렘을 전파할 것으로 기대감이 증폭된다.

10일 밤 9시 첫방송.

황현선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