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판 ‘제비족’ 지구를 위한 이유 있는 선택에 주목
현대판 ‘제비족’ 지구를 위한 이유 있는 선택에 주목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1.05.15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환경문제가 사회적 이슈로 부각되면서 ‘제비족’을 중심으로 지속가능한 지구 환경을 생각한 뷰티 아이템이 주목받고 있다. 

제로 웨이스트(zero waste)와 비건(vegan)의 합성어로 탄생한 ‘제비족’은 MZ 세대를 중심으로 이루어졌으며, 이들은 자연에 해를 끼치는 플라스틱 등의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거나, 동물실험과 동물성 원료를 완전 배제하는 등 착한 소비를 지향한다.

또한 제비족은 생활에 필요한 제품 선택에 있어서 깐깐한 모습을 보이는데, 친환경적인 제품 선택에 있어 높은 가격을 감수하는 것은, 물론 본인들의 가치관에 충족하는 기업의 스토리까지 확인하는 것에 시간을 아끼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이전에는 자기만족이 되는 소비가 주를 이뤘다면, 유통시장에서 MZ세대가 신소비 주체로 자리 잡은 만큼 환경에 미치는 영향까지 고려하는 가치소비를 중심의 소비 트렌드가 확장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버려지는 패키지와 천연유래 성분의 원료까지 친환경 시대에 걸맞는 뷰티 아이템들을 살펴보자. 

▶ 버려지는 것까지 생각하는, 티엘스(T’else) - 캐모마일 카밍 티 토너
 

클린&비건 브랜드 티엘스(T’else)가 최근 출시한 ‘캐모마일 카밍 티 토너’는 정제수 대신 캐모마일 꽃수 85%로 전 성분 중 가장 많이 함유되어 지친 피부를 자극없이 편안하게 케어하는 ‘3일 진정 토너’다.

클린&비건 브랜드답게 동물성 성분, 인공 향료, 인공 색소 등 피부에 부담을 주기 쉬운 성분을 배제하고 비건 인증을 완료한 것이 특징.

특히 캐모마일 속 핵심 성분인 아줄렌으로 외부 자극에 예민해진 피부를 확실하게 진정시켜주며, 임상시험을 통해 3일 사용 후 마스크 자극으로 붉어진 피부 진정효과와 외부 자극에 의한 진정 효과 등 피부 개선 효과를 증명했다. 

비단 원료뿐만 아니라 환경을 위해 재활용이 가능한 유리용기에 제품을 담았으며, 업계 최초로 생분해성 투명라벨을 부착했다.

단상자 역시 친환경 인증(FSC) 녹차 재생용지를 적용하고, 재활용이 용이한 소이잉크로 인쇄하는 등 환경 보호에 동참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제비족’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 국내 최초 비건 스킨케어 브랜드, 멜릭서 – 비건 뱀부 세럼
 

국내 최초 비건 스킨케어 브랜드인 ‘멜릭서(melixir)’의 ‘비건 뱀부 세럼’은 100% 비건 화장품으로 피부에 충분한 수분을 공급하는 보습 세럼이다.

대나무수 77.87% 함유로 수분과 영양을 공급하며 특허성분인 아크제로 2% 함유로 피지 조절에 도움을 준다.

병풀과 녹차추출물이 손상되고 자극받은 피부 진정에 도움을 주며 식물수의 영양과 보습 효과로 맑고 청정한 피부로 가꿔준다.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의 포장용기와 유리병에 인쇄된 브랜드 로고는 고온에 녹는 페인트 프린팅을 사용했다.

더불어, 화장품 공병을 재활용한 소비자에게 적립금을 지급해 지속 가능한 소비를 촉진하는 미사이클(me:cycle) 환경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 두피도 살리고, 지구도 살리는 아로마티카 - 로즈마리 스칼프 스케일링 샴푸 바
 

아로마티카는 생활속에서 플라스틱 사용과 쓰레기를 줄일 수 있는 ‘로즈마리 스칼프 스케일링 샴푸 바’를 선보였다.

재생이 가능한 재활용 종이로 단상자를 제작하고 넘쳐나는 플라스틱으로부터 자원을 보호하기 위해 별도의 제품 용기가 필요없는 고체 형태로 제작되어 플라스틱 등 일회용품 사용을 줄인 것이 특징이다. 

천연유래 성분으로 만들어진 아로마티카의 ‘샴푸 바’는 로즈마리가 두피 각질을 불려주고 살리실산이 함유된 조밀한 거품이 두피 모공 속 묵은 각질을 부드럽게 탈락시켜 깨끗하게 케어하며 섬세한 영양 공급으로 두피를 건강하게 가꾸는데 도움을 준다.

이정은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