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아트, 항균&항바이러스... 'KA-99 항바이러스 페이스쉴드' 선보여
케이아트, 항균&항바이러스... 'KA-99 항바이러스 페이스쉴드' 선보여
  • 박만석 기자
  • 승인 2021.05.26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 나은 제품과 퀄리티를 위한 끝없는 열정. 항균&항바이러스 BIO 코팅 필름 및 상품을 제작하는 케이아트에서 항균&항바이러스 BIO 코팅 필름 기술을 적용한 'KA-99 항바이러스 페이스쉴드'를 텀블벅 펀딩에서 7일까지 크라우드 펀딩중이다.

냄새를 제거하는 BIO신물질을 발견하고 활용법을 찾던 중, 이 물질이 항균과 항바이러스 기능이 있다는것을 인지해 1년간의 연구 끝에 항균&항바이러스 기능을 담은 페이스쉴드를 개발했다.

▶ KA-99 항바이러스 페이스쉴드

1. 항균&항바이러스 기능이 있는 BIO 신물질을 필름에 코팅하여 시중 페이스쉴드의 기능성을 대폭 높이고 의료폐기물을 줄이기 위한 기획과 구성으로 환경을 생각했다.

2. 필름에 코팅된 항균&항바이러스 성분이 필름에 닿는 세균과 바이러스를 사멸 시켜 주어 필름 표면에 신체가 닿아도 안심. 이 외에도 소취효과, 재사용 가능 다양한 장점이 있는 KA-99 페이스쉴드!

▷ 항균과 항바이러스가 헷갈려요. 차이점이 뭔가요?

세균과 바이러스의 차이점을 알고계시나요?

세균은 살아있는 완전한 세포로 혼자 독립적으로 스스로 증식이 가능하지만, 바이러스는 반쪽짜리 생명체로 숙주가 있어야만 생존이 가능한 형태에요.

이러한 차이때문에 항균과 항바이러스는 비슷하지만 엄연히 다른 뜻을 갖고 있어요. 사전적 의미를 볼까요?

항균[抗菌] : 균에 저항함. 세균을 막음. 바이러스를 막는다는 뜻이 아님.
항바이러스[抗virus] : (명사:생명) 바이러스의 성장과 증식을 저해하거나 바이러스를 사멸시키는 일.     항균기능으로 바이러스를 막는건 어려워요.

위와 같이, COVID-19는 항균이 아닌 항바이러스에 해당 된다는 걸 알 수 있으며 시중에 판매되는 항균 필름과 코로나는 관계가 없음을 알 수 있다.

▷ 정말 항균&항바이러스 효과가 있나요?

항균&항바이러스 코팅공정이 된 필름 소재는 박테리아, 곰팡이, 효모, 바이러스를 억제하거나 사멸시킬 수 있다.

이를 확인해보기 위해, 일본의 섬유제품 품질기술센터에서 실제 필름의 항바이러스검사를 의뢰하여 세계표준인 ISO21702로 검사 결과, 항바이러스 기능 '성립' 입증을 확인받았다. 또한 한국분석시험연구원 KATR에서 항균검사로 항균성을 인정받았다. 

▷ 어떻게 바이러스를 물리치나요?

항바이러스의 메커니즘을 크게 3단계로 나누면 아래와 같다.

1. 바이러스 증식(복제)역할을 하는 핵심물질인 RNA를 억제.
2. 억제된 바이러스의 외피를 이루는 단백질을 파괴해 바이러스의 붕괴를 발생.
3. 복제기능이 억제된 바이러스는 생존력이 감소하여 점차 사멸.

쉽게 말해서 공기를 촉매로해서 바이러스를 사멸하는 방식이다.

▷ 코팅은 화학 처리하지 않나요? 유해물질이라도 있으면..

그래서 저희는 용액과 페이스쉴드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안전확인대상 생활 화학제품 KATRI에 의뢰하여 폼알데하이드/에탄올 아세트알데하이드/이산화염소 등 8가지의 유해물질이 있는지 의뢰했다.

검사 결과. 유해물질이 검출되지 않았고 적합판정을 받아, 미국 FDA에도 등록이 되었다. 

▷ 소취효과(냄새제거 효과)에 대해 알고 싶어요.

3대 악취 물질인 암모니아/트리메틸아민/메틸머캅탄을 대상으로 실험했다.

1. 암모니아 : 발 냄새&땀 냄새 등 동물이나 외부환경에 의해서 발생.
2. 트리메틸아민 : 생선이 부패하거나 할 때 발생하는 물질(생선 썩은 내의 원인 중 하나)
3. 메틸메르캅탄 : 채소/과일류 썩는 냄새를 발생.

이 세 가지 물질에 바이오 액상을 투여한 결과 30분 후 99%의 냄새 제거 효과를 보였다.


▷ 특허로 재사용성을 인정받다.

간편한 물 세척과 폐기물을 줄이는 부품 교체 방식으로 일회성이 아닌 리사이클(재사용)기능을 인정받았다.

작은 생각에서 시작한 KA-99항바이러스 페이스쉴드의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

박만석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