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를 생각하는 브랜드 소비로 생활 속 친환경 실천
지구를 생각하는 브랜드 소비로 생활 속 친환경 실천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1.06.0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팬데믹으로 비대면 소비가 늘어남에 따라 일회용품, 플라스틱 등 쓰레기의 양도 같이 늘어나 심각한 환경문제로 대두되고 있으며 실제 환경부의 통계에 따르면 플라스틱 배출량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약 15% 이상 증가했다고 한다.
 

이처럼 환경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면서 일상에서 불필요한 쓰레기 배출을 줄이고 자원을 재활용하는 등 생활 속에서 친환경을 실천하려는 움직임도 확산되고 있다. 

흔히 친환경 생활 실천이라고 하면 일회용 컵보다 텀블러를 이용하고, 재활용이 가능한 빨대를 사용하거나 하는 등 일회용품의 소비를 줄이는 것을 떠올리지만, 제품을 구매할 때 화학물질이 첨가되지 않은 친환경 제품을 선택하거나 자원순환을 실현하는 기업의 제품을 선택하는 것도 중요하다.

특히, 환경 친화적인 브랜드를 선택할 때에는 어느 한 부분이 아닌, 소재부터 패키징까지 제품 생산의 모든 요소에서 환경을 고려한 브랜드를 확인하는 것이 필요하다. 

매년 6월 5일은 국제사회가 사람들의 환경보전 의식 제고와 실천의 생활화를 위해 제정한 ‘환경의 날’이다. 환경의 날을 맞아 지구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기업들을 소개한다.

▶ 제품 디자인 단계부터 환경을 생각한 공기살균청정 브랜드 몰리큘(Molekule)

왼쪽부터 몰리큘 ‘에어 미니 플러스’, ‘에어 프로’
왼쪽부터 몰리큘 ‘에어 미니 플러스’, ‘에어 프로’

미국 공기살균청정 브랜드 몰리큘은 제품 생산단계부터 제품 수명이 다했을 때까지, 제품 사용의 전 과정에서 ‘환경’에 대한 고민을 담았다.

몰리큘의 차일구 디자이너는 제품 디자인을 할 때 소재 선택, 마감 결정에서도 친환경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에어 미니 플러스 제품의 경우 제조 과정에서 환경을 생각해 페인팅이나 도장 등 화학적 과정을 거치지 않았으며, 제품 수명이 다했을 때 모든 부품이 쉽게 분해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에어 프로는 아노다이징 공법이 적용된 알루미늄 소재로 만들어졌는데 아노다이징 공법은 알루미늄 소재를 도색할 때 사용하는 방법으로 도료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친환경적이다.

에어 미니 플러스와 에어 프로 제품의 핸들 부분 또한 동물성 가죽이 아닌 파인애플 잎, 코코넛 껍질 등의 재료를 바탕으로 한 비건(Vegan) 가죽이 사용됐다. 몰리큘이 포장된 패키지는 순수 페이퍼 소재로 구성돼 100% 재활용이 가능하다.

▶ ‘지속가능성’ 경영 키워드로 환경을 위한 서비스 제공하는 가구 브랜드 이케아(IKEA)

스웨덴 가구 브랜드 이케아는 2021 회계연도를 지속가능성의 해로 삼고 사람과 지구에 친화적인 다양한 활동과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제품 수명을 연장하고 자원 순환에 기여하기 위해 고객이 쓰던 이케아 가구를 매입해 재판매하는 바이백 서비스를 실시하고 있으며, 제품 복구 작업을 공개함으로써 버려지는 폐기물에 대해 고민하고 자원순환을 실천할 수 있도록 구상한 공간인 ‘자원순환 허브’를 선보였다.

제품 배송 부분에서는 환경을 위해 올해 배송 차량의 20% 전기 트럭으로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케아는 2030년까지 모든 플라스틱 제품을 재활용과 재생이 가능한 플라스틱으로 대체할 계획이다.

▶ 제품 포장재로 업사이클링까지 가능한 침구 브랜드 슬로우(Slou)

국내 침구 브랜드 슬로우도 제품 제작 및 포장 과정 전반에서 환경을 고려했다. 슬로우는 자사 제품에 색소를 첨가하지 않은 순수 바이오폼만을 사용한다.

포름알데히드 등 유해물질 발생 차단을 위해 제품에 수용성 접착제를 이용한 것도 환경을 고려한 부분이다.

매트리스 토퍼를 보관하는 광목천 자루는 화학약품 처리나 염색 과정 없이 목화에서 실을 뽑아 자연가공한 자연소재를 이용해 만들어졌다.

해당 자루는 토퍼 보관뿐만 아니라 화분 커버, 가구 덮개 등 다양한 용도로 업사이클링이 가능하다. 슬로우 제품이 포장된 비닐은 사탕수수로 추출물로 만들어져 생분해 되며 일반 플라스틱 비닐과 달리 제조 공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가 훨씬 적다.

▶ 지구를 되살리기 위해 사업하는 아웃도어 브랜드 파타고니아(Patagonia)

미국 아웃도어 브랜드 파타고니아는 친환경 기업의 대표주자다. 파타고니아는 “우리는 우리의 터전, 지구를 되살리기 위해 사업을 합니다”라는 사명아래 소재부터 제조까지 친환경적으로 생산된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최근에는 유기농 면, 재활용 소재 등 친환경 원단과 화학염료가 들어있지 않은 잉크를 사용한 키즈 의류 컬렉션을 출시했다. 뿐만 아니라 파타고니아는 매출 중 1%를 환경 단체에 기부하고 있으며, 다양한 환경 캠페인을 진행해왔다.

국내에서는 천연 경관지로 꼽히는 제주 송악산의 개발 추진을 저지하는 환경 캠페인을 실시했으며, 한국의 강하천에 설치되어 있는 파손된 보들을 철거해 환경을 보전하자는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 환경을 위해 행동하는 화장품 구독 서비스 브랜드 톤28(TOUN28)

국내 화장품 구독 서비스 브랜드 톤28은 제품 성분부터 제품 용기까지 친환경을 추구했다. 톤28은 연간 2억 마리의 동물들이 플라스틱 섭취로 죽어가고 있다는 사실에 플라스틱 사용을 줄일 수 있는 환경에 무해한 용기를 만들었다.

해당 용기는 재활용 가능한 종이 패키지로 환경공단의 인증을 받았으며 톤28의 모든 제품이 이 패키지에 담겨 배송된다.

또한, 톤28은 영국 비건 협회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약 20여개의 제품에 대해 The Vegan Society 인증을 획득했다.

비건 인증 제품은 동물유래 원료를 사용하지 않으며 식물성 천연 또는 천연 유래 성분을 사용한 친환경 제품을 뜻한다.

이정은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