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지,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 성료 "잊지 못할 작품"
정은지,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 성료 "잊지 못할 작품"
  • 황현선 기자
  • 승인 2021.06.0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지© 뉴스1

걸그룹 에이핑크(Apink)의 정은지가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 공연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정은지는 지난 30일 서울 유니버셜아트센터에서 막을 내린 뮤지컬 '그레이트 코멧'의 마지막 공연을 마친 후 개인 SNS를 통해 소감을 전했다.

정은지는 "관객분들이 아낌 없이 보내주신 박수 덕분에 마음 잡고 공연할 수 있었어요. 감사합니다"라며 "너무 많은 감정을 함께했던 작품이라 아마 제 인생에서 잊지 못할 작품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나타샤'로서 무대를 하는 것과 동시에, '그레이트 코멧'의 팬으로서 무대를 바라볼 때도 있었는데, 언제, 어떻게 바라보아도 멋지고 훌륭한 분들과 함께 무대에 설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행복했다"고 덧붙였다.

'그레이트 코멧'은 현재 미국 공연계 유명 작곡가 겸 극작가인 데이브 말로이가 톨스토이의 걸작 소설 '전쟁과 평화' 중 일부 스토리를 기반으로 연출가 레이첼 챠브킨과 손을 잡고 만든 성스루(sung-through) 뮤지컬이다.

정은지는 극중 전쟁에 출전한 약혼자를 그리워하는 순수하고 사랑스러운 스무 살의 여인 '나타샤' 역을 맡아 관객들에 가슴 벅찬 연기를 선사해 호평 일색의 관람 후기로 화제를 모았다.

2012년 '리걸리 블론드', 2014년 '풀 하우스' 이후, 6년여 만에 '그레이트 코멧'으로 뮤지컬에 복귀한 정은지는 섬세한 감정 연기와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정은지만의 '나타샤'를 완성시켜, 뮤지컬 배우로서의 가능성과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를 더했다.

황현선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