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몬스가구, ‘하나 더 드림’ 행사 개최
에몬스가구, ‘하나 더 드림’ 행사 개최
  • 황현선 기자
  • 승인 2021.06.04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정있는가구’ 에몬스(대표이사·회장 김경수)가 실속있는 구성의 ‘하나 더 드림’ 행사를 6월 30일까지 진행한다. 
 

루치아노 라이트 그레이 코너형 소파 제품이미지
루치아노 라이트 그레이 코너형 소파 제품이미지
블랙NO.7 매트리스 제품이미지

최근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홈 인테리어에 대한 관심은 물론 매일 사용하는 가구에 대한 위생을 중요시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났다. 

이에 에몬스는 집 꾸미기를 계획하는 고객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행사를 기획했다.

에몬스 ‘하나 더 드림’ 행사는 첫 번째 ‘커스터 마이징’ 프리미엄 소파 구입시 소파 테이블을  증정하고, 두 번째 매트리스(Q, K) 구입시 싱글 매트리스 증정하며, 세 번째 행사 상품에 한하여 소파 최대 30%, 매트리스 최대 35% 할인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거실공간은 집 안의 분위기를 좌우하는 가장 큰 공간이다. 그 중 소비자들은 소파에 각자의 취향을 가장 많이 반영하고 있다.

에몬스는 이런 트렌드에 따라 다양한 컬러 구성과 작은 평수부터 대형 평수에 이르기까지 소비자가 원하는 형태로 선택할 수 있는 ‘커스터마이징’ 프리미엄 소파를 선보이고 있으며, 이번 행사를 통해 프리미엄 소파 구매 고객들에게 소파 테이블을 증정한다. 

이번 행사에는 JTBC 드라마 ‘부부의 세계’ 지선우 소파로 잘 알려진 ‘루치아노’ 소파도 포함된다.  에몬스 베스트 셀러 ‘루치아노’ 소파는 국내 오더메이드 제작으로 고객이 원하는 컬러, 형태, 사이즈까지 직접 선택할 수 있는 커스터 마이징 제품이다.

고급스러운 컬러감을 표현하여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라이트 그레이, 그레이, 네이비, 누드, 블루까지 추가하며, 총 5가지의 다채로운 컬러로 소비자의 취향을 충족시키고 감각적인 인테리어 연출이 가능하다.  

‘루치아노’ 소파의 또 하나의 커스터 마이징 포인트는 선택의 폭이 넓어진 다양한 구성의 형태이다.

3인, 4인, 카우치형, 코너형으로 소형 평수부터 대형 평수에 이르기까지 소비자가 원하는 형태로 선택하고, 소파의 길이를 10cm 단위로 늘리고 줄여주는 맞춤 서비스까지 제공해 고객의 공간에 딱 맞게 연출이 가능하다.

또한, ‘루치아노’ 소파는 국내에서 제작하는 프리미엄 제품으로 2.0~2.2mm 두께의 통가죽을 사용하여 내구성과 착석감이 우수하며, 헤드레스트의 각도 조절이 가능한 하이백(세웠을 때 머리까지 서포트) 스타일이다.

더불어, 폼알데하이드 방출량이 0.5mg/L이하인 E0등급의 합판과, 이태리 엘라스틱 밴드, 무형광 패딩, 환경친화 에코본드 사용 등 품질력을 갖춘 최상의 자재를 사용했다.

행사 대상 소파는 루치아노, 오디세이, 아델라, 워너비 로제, 워너비 라운지, 이든, 리젠스, 파블로 소파가 해당하며, 소파만 단품으로 구매시에는 최대 30%의 할인된 가격으로 제공한다.

이와 더불어 매트리스(Q, K) 구입시 싱글 매트리스를 증정하는 행사도 동시 진행한다. 최근 매트리스의 안전, 위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에몬스 매트리스는 고객의 건강까지 생각하는 마음으로 유해성이 낮은 원료를 사용해 더욱 안전한 MDI폼을 사용하고 있다.

MDI폼은 고밀도 소재로 우수한 내구성과 탄성을 자랑하며 오래도록 편안한 쿠션감을 유지하는 뛰어난 내구성과 오픈셀 구조로 통기성이 우수해 위생적인 수면 환경을 제공한다. 

위 행사 대상 매트리스는 블랙NO.7S, 블랙NO.7, 소프티S, 크레마H, 포시즌 플러스M, 포시즌 브리즈M, 포시즌 에버H2, 울케어S2, 스마트H2 매트리스가 해당하며, 매트리스(Q, K) 단품으로 구매시에는 최대 35%의 할인된 가격으로 구입이 가능하다.

에몬스가구 홍보실 노현관 부장은 ‘고객들에게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행사인 만큼 시작과 동시에 소비자들의 반응이 뜨겁다.’고 전하며, ‘앞으로도 꾸준히 고객들에게 더욱 도움이 되는 행사를 계속 선 보이겠다’며 ‘많은 관심 바란다’고 밝혔다.

황현선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