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 7인승 패밀리 SUV, 랜드로버 ‘뉴 디스커버리’ 사전 계약 시작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 7인승 패밀리 SUV, 랜드로버 ‘뉴 디스커버리’ 사전 계약 시작
  • 황현선 기자
  • 승인 2021.06.10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대표 로빈 콜건)가 다목적 7인승 패밀리 SUV인 랜드로버 뉴 디스커버리 부분변경 모델의 사전 계약을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랜드로버 뉴 디스커버리는 지난 30년 이상 랜드로버가 다져온 모험 정신과 헤리티지를 고스란히 잇는 프리미엄 패밀리 SUV다.

신차급의 부분 변경을 거친 뉴 디스커버리는 진보된 파워트레인, 더욱 지능적으로 진화된 인테리어와 풍부해진 다목적 기능으로 재무장했다.

또한, 뛰어난 안락함과 실용성 그리고 랜드로버만의 탁월한 주행 성능까지 두루 갖춰 다재다능한 7인승 프리미엄 대형 SUV의 진면목을 선보인다. 

뉴 디스커버리는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가 최근 선언한 4P(Product·Price·Powertrain·Pivi Pro) 전략에 맞춰 새롭게 태어났다.

국내에 곧 출시 예정인 뉴 디스커버리는 강력하면서 우수한 효율성까지 갖춘 최신 인제니움 3.0리터 인라인 6 엔진에 최첨단 PIVI Pro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갖췄다.

여기에 가격 변동 폭은 최소화해 이전 모델에 비해 더욱 진보된 랜드로버의 가치를 만족도 높은 가격으로 누릴 수 있도록 했다. 

랜드로버 뉴 디스커버리는 인제니움 인라인 6 디젤 엔진이 장착된 D250 S와 D250 SE, D300 HSE 그리고 인제니움 3.0리터 인라인 6 가솔린 엔진이 탑재된 P360 R-Dynamic SE 총 네 개 모델로 출시된다.

디젤과 가솔린 엔진 모두에 최신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 시스템이 적용돼 높은 성능과 효율을 동시에 달성했다. 완전히 새로워진 인라인 6 인제니움 엔진은 랜드로버가 직접 설계하고 계발했다.

경량 알루미늄으로 설계된 신형 인라인 6 인제니움 디젤 엔진에는 트윈 터보차저, 정밀 연료 분사 시스템, 저마찰 설계 등 랜드로버의 고도화된 엔진 기술이 다양하게 적용됐다.

뉴 디스커버리 D250은 최고출력 249마력, 최대토크 58.1㎏·m의 힘을 내며, 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8.1초에 도달한다.

D300은 최고출력 300마력, 최대토크 66.3㎏·m의 한 차원 높은 성능을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단 6.8초면 충분하다.

신형 인라인 6기통 인제니움 가솔린 엔진 역시 빠른 가속력 및 응답 속도와 더불어 높은 효율성을 갖췄다. 이를 통해 뉴 디스커버리 P360은 최고출력 360마력, 최대토크 51㎏·m에 정지상태에서 100㎞/h 가속시간은 6.5초로 우수한 성능을 낸다.

랜드로버 디스커버리의 디자인은 지난 30년 넘는 시간 동안 모델 고유의 개성과 최적화된 비율을 유지하며 진화를 거듭했다.

부분 변경된 뉴 디스커버리 역시 클램셸 보닛과 계단식 루프, 한눈에 들어오는 C 필러 등 디스커버리 고유의 DNA를 고스란히 드러낸다.

특히, 주간 주행등이 낮게 깔려 더욱 강인한 인상을 심어주는 새로운 디자인의 시그니처 LED 헤드라이트와 좌우로 자연스럽게 흐르는 방향 지시등은 차의 존재감을 부각한다.

리어램프, 앞/뒤 범퍼 하단, 에어 인테이크, 그릴, 휠, 사이드 벤트 등에 새로운 디자인이 적용되면서 한 단계 더 높은 디자인 완성도를 갖췄다.

특히, 처음 선보이는 R-Dynamic 모델은 외부 디자인에 글로스 블랙(Gloss Black)과 섀도 아틀라스(Shadow Atlas) 포인트를 더했으며, 실내 역시 콘트라스트 스티치가 적용된 투 톤 가죽 시트 등으로 R-Dynamic만의 강한 정체성을 드러낸다.

디스커버리의 변치 않는 핵심 가치 중 하나인 넓은 실내 공간과 다양한 활용성 또한 강화해 뉴 디스커버리가 동급 최고의 풀 사이즈 7인승 SUV임을 확인할 수 있다.

2열 시트와 3열 시트를 모두 평평하게 접으면 최대 2,391리터의 넓은 적재 공간이 만들어진다. 스티어링 휠과 기어 셀렉터 등은 새로운 디자인으로 매만져졌다.

디스커버리의 상징과도 같은 스타디움 시트는 여전히 탑승자 7명 모두에게 깔끔한 전방 시야를 선사한다.

2열 시트는 앞뒤로 160㎜ 슬라이딩이 되고, 전동식으로 리클라이닝이 된다. 특히, 2열 시트는 쿠션의 두께가 두꺼워졌고 각도를 조정하는 등 인체공학적으로 재설계돼 앉았을 때 더욱 안락하고 안정적인 느낌을 준다.

더욱 진보된 기술력을 자랑하는 신형 PIVI Pro 시스템은 주요 기능을 한층 단순화시키고 학습 기능을 더해 운전자가 운전에 더욱 집중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아울러 기존 대비 48% 커진 11.4인치 풀 HD 터치스크린의 버튼은 조명식으로 작동돼 더욱 깔끔하고 미래적인 이미지를 자아낸다. PIVI Pro 시스템은 시동과 함께 즉각 반응하며 내장된 백업 배터리로 인해 내비게이션 역시 바로 실행된다.

또한, 스마트폰 인터페이스와 유사하게 직관적이어서 처음 접한 사용자도 금세 익숙하고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국내 최다 사용자를 보유 중인 티맵 모빌리티의 순정 T맵 내비게이션과 1년 무상 데이터 플랜이 포함된 eSIM이 장착됐다. 

뉴 디스커버리에는 전자동 지형 반응 시스템(Terrain Response®)이 탑재돼 어떠한 노면 상황에서도 자신감 있는 주행이 가능하다.

또한, 운전자의 취향과 필요에 따라 스로틀 매핑, 변속 포인트, 스티어링과 서스펜션의 감도를 설정할 수 있다. 웨이드 모드를 사용하면 사이드 미러의 초음파 센서가 수심을 감지해 더욱 안전하게 물을 건널 수 있다.

특히, D300과 P360에 기본 적용된 2단 하이/로우 (High/Low) 레인지 트랜스퍼 박스를 통해 가파른 경사, 험로, 견인 등의 주행 환경에서 정밀하게 속도를 제어할 수 있으며, 60㎞/h 이하에서 정차 없이 하이 레인지와 로우 레인지를 오갈 수 있다. 

또한, 전 모델에 에어 서스펜션과 어댑티브 다이내믹스를 기본으로 탑재하고 있다. 에어 서스펜션은 차의 높이를 60㎜까지 낮춰 탑승과 적재를 돕는다.

또한, 일반적인 상태에서 차체를 75㎜ 올릴 수 있어 지상고를 최고 283㎜까지 높여준다. 105㎞/h를 넘는 속도에서는 차체 높이를 자동으로 13㎜ 낮춰 공기 저항을 최소화하고 연비 효율을 높인다.

한편, 어댑티브 다이내믹스는 초당 500회까지 반응하는 실시간 가변 댐핑을 통해 어떠한 노면에서든 부드러운 승차감과 최적의 핸들링을 구현해낸다.

재규어 랜드로버 코리아 로빈 콜건 대표는 “오랫동안 전 세계 프리미엄 풀 사이즈 패밀리 SUV 시장을 이끌어온 랜드로버 디스커버리의 최신 모델을 곧 선보일 예정”이라며,

“진보된 파워트레인, 더욱 지능적으로 진화된 디자인과 강화된 다목적성으로 무장한 뉴 디스커버리의 특별한 가치를 경험해 보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뉴 디스커버리는 총 네 개 트림으로 판매되며, 5년 서비스 플랜 패키지가 포함된 판매 가격은 D250 S 8,680만원, D250 SE 9,500만원, D300 HSE 1억 990만원, P360 R-Dynamic SE 1억 1,340만원이다(개별소비세 인하분 적용).

랜드로버 디스커버리의 사전 계약 및 상담은 전국 랜드로버 공식 전시장에서 가능하며, 랜드로버 공식 홈페이지에서도 자세한 상품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황현선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