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중한 반려견 괴롭히는 아토피, 관리 방법은?
소중한 반려견 괴롭히는 아토피, 관리 방법은?
  • 황현선 기자
  • 승인 2021.06.13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진흥청이 2018년 조사한 반려견의 동물병원 내원 이유에 따르면 ‘피부염과 습진(6.4%)’이 1위를 기록할 정도로 피부질환은 반려견에게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질병이다.

특히 요즘같이 기온이 오르고 습한 날씨가 지속되면 정도가 심해질 수 있어 보호자들의 걱정이 깊어진다.

강아지는 사람과 비교하여 피부가 얇고 약하기 때문에 피부 질환이 발병하기 쉽다. 그중에서도 강아지 아토피는 반려견이 가장 흔하게 겪는 알레르기성 피부 질환 중 하나이다.

특정 물질에 대해 지나친 면역반응을 보이는 것으로, 진드기나 집 먼지, 곰팡이 등의 알레르기 유발 물질에 의해 발생하거나 사료나 간식에 함유된 화학 첨가물이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눈과 입 주변, 배, 겨드랑이, 귀, 다리 등에 매우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하기 때문에 반려견들은 참지 못하고 가려운 부위를 자꾸 긁고 핥으며 깨물기까지 한다.

이러한 행동이 거듭되면 피부에 상처가 생겨 세균 감염으로 이차적 질환까지 불러올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강아지 아토피는 확실한 치료법이 없고 주변 환경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치료보다는 환경을 개선해주는 것이 우선이다.

견종에 따라 아토피가 발생할 확률이 높아지는 유전적 요인도 있지만, 환경적 요인이 훨씬 크기 때문에 주변에서 알레르기의 원인이 되는 요인을 차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반려견은 거의 실내에서 생활하기 때문에 실내 환경을 개선하는 것이 먼저다. 아토피의 주요 원인인 집먼지진드기 번식을 막기 위해 침구류나 쿠션, 매트리스, 카펫을 자주 세탁하고 소독해 깨끗한 환경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또 정기적으로 환기를 시켜 먼지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며 미세먼지나 곰팡이 등의 항원을 공기청정기를 이용해 제거해준다. 민감한 반려견의 피부를 위해 적정 습도 40%를 유지할 것도 권장된다.

또 식이 알레르기로 나타나는 증상을 줄이기 위해 저알레르기성 사료로 바꿔주고 화학 첨가물이 가득한 간식 대신 수제 간식 등을 급여하는 것이 좋다. 오메가 3나 유산균과 같은 영양제를 주기적으로 먹여 피부 면역력을 높여줄 수도 있다.

동물병원에서 면역억제제나 항히스타민제 등을 사용하여 약물 치료를 할 수 있지만, 이는 근본적인 치료 방법이 될 수 없고 부작용 또한 존재해 환경 개선과 철저한 식이 관리로 증상을 관리해주는 것이 최선이다.

그럼에도 한 번씩 찾아오는 가려움 증상이 걱정된다면 수의사와 충분한 상담을 통해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치료제를 사용하거나, 약물에 비해 가볍게 데일리로 사용할 수 있는 피부 진정 제품을 수시로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자연주의 펫 스킨케어 전문 브랜드 울지마마이펫의 ‘아토싹미스트’는 집 먼지, 진드기 등 각종 외부유해환경으로 인해 연약해진 반려견의 피부를 케어해주는 강아지 전용 피부 진정 미스트이다.

피톤치드가 가득한 편백수, 편백잎추출물, 편백가지추출물이 함유되어 있어 예민하고 민감한 피부를 달래주고 건강하고 튼튼한 피부 환경으로 만들어준다.

사람보다 훨씬 예민한 반려동물에 피부에 맞게 인공색소 등 불필요한 성분이 포함되어 있지 않아 자극받아 붉어진 피부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휴대하기 간편해 장소에 상관없이 반려동물이 가려워하거나 건조함을 느낄 때 뿌려주면 촉촉하게 수분을 충전해주고 가려움으로 지친 피부를 가라앉혀주는 데 도움을 준다.

황현선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