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리서 보면 푸른 봄’ 첫 방송 D-DAY 강민아 기대점3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첫 방송 D-DAY 강민아 기대점3
  • 황현선 기자
  • 승인 2021.06.14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민아가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서 이 시대의 청춘으로 변신한다. 
 

MZ세대 대세로 떠오른 강민아가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서 노력파 대학생 김소빈 역으로 생에 첫 지상파 드라마 주연을 맡은 가운데, 오늘(14일) 첫 방송을 앞두고 강민아의 ‘멀푸봄’ 기대점을 공개한다. 

최근 강민아는 ‘여신강림’에서 극강의 친화력과 유쾌한 매력을 지닌 최수아, 거침없는 자유분방함으로 존재감을 펼친 ‘괴물’의 강민정과는 달리 ‘멀푸봄’에서는 소심하고 남들 눈치 보기 바쁜 김소빈을 연기한다.

이처럼 이전 작품에서 연기했던 캐릭터와는 정반대 성격을 가진 인물을 통해 연기 변신에 나선다. 극 중 김소빈이 무거운 현실의 고민과 소극적인 성격을 가진 만큼 강민아는 인물의 내면을 섬세하고 깊이 있게 그려내며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해 낼 것으로 보인다.

또한 강민아는 현재를 살아가고 있는 20대는 물론, 이 시기를 지나온 시청자 모두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전망이다.

극 중 학점, 스펙, 집안 모두 평범하지만 성실함이 무기인 김소빈을 통해 20대들이 느끼는 불안함과 두려움, 낭만 가득한 대학 생활 보다 취업을 위해 달려야 하는 대학생의 현실을 사실적으로 그리며 공감대를 높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와 함께 힘든 시간을 이겨내고 조금씩 성장해 나가는 과정을 보여주며 시청자에게 따뜻한 위로를 건넬 예정이다.

그뿐만 아니라 평범 그 자체인 김소빈과 인기 톱 새내기 여준(박지훈 분)의 달달한 캠퍼스 로맨스도 기대 포인트다. 학과 선후배 사이로 극과 극의 성향을 가진 두 사람이지만 일련의 사건으로 인해 가까워지며 복잡 미묘한 로맨스를 펼칠 전망이다.

이처럼 강민아는 청춘이라는 찬란함 뒤에 불확실하고 불완전한 이면을 현실적으로 그리며 20대 대표 배우로서 입지를 확고히 할 전망이다.

시청자에게 뜨거운 울림과 따뜻한 힐링, 배우로서 한 층 성숙해진 연기력을 펼칠 강민아의 활약에 관심이 드높아진다. 

한편, 강민아, 박지훈, 배인혁이 출연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오늘(14일)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황현선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