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강 구두' 최명길, 카리스마와 수수함 오가는 묵직 존재감
'빨강 구두' 최명길, 카리스마와 수수함 오가는 묵직 존재감
  • 이정은 기자
  • 승인 2021.06.15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TV '빨강 구두' © 뉴스1

'빨강 구두' 최명길이 매혹적인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KBS 2TV 새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극본 황순영/ 연출 박기현) 측은 15일 최명길의 모습을 담은 첫 스틸컷을 공개했다.

'빨강 구두'는 자신의 성공을 위해 혈육의 정을 외면한 채 사랑과 욕망을 찾아 떠난 비정한 엄마와 그녀에 대한 복수심으로 멈출 수 없는 욕망의 굴레에 빠져든 딸의 이야기를 담는다.

최명길은 극 중 엄마, 아내의 역할에 얽매였던 과거에서 벗어나 자신의 욕망과 본능에 충실하고 주체적으로 변모하는 민희경 역을 맡는다.

민희경은 내면의 야망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냉철함은 물론, '로라'라는 이름과 함께 구두업계 실력자로 떠올라 성공에 대한 열정을 분출하는 인물이다.

그녀는 딸 김젬마(소이현 분)와 서로에 대한 복수의 칼날을 겨눈 채 긴장감 넘치는 갈등 구도를 첨예하게 이끌어 갈 예정이다.

이날 스틸컷 속 최명길은 욕망을 표출하기 전과 후, 극명한 분위기 차이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최명길은 고혹적인 표정으로 거역할 수 없는 우아한 자태를 자랑한다. 여기에 고급스러운 붉은 색 의상이 더해져, 압도적 아우라로 주변을 얼어붙게 만든다.

특히 한 치의 흐트러짐 없는 자세는 그녀의 당당하고 진취적인 면모를 부각하는가 하면, 어딘가를 응시하는 눈빛에서는 묘하게 서늘한 분노가 서려 있어 민희경 캐릭터에 호기심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과거를 보여주는 사진에서는 수수하고 차분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악의는커녕 따스한 미소를 띤 그녀의 빨강 구두를 어루만지는 손길에서는 애틋한 감정이 묻어나온다.

가난하지만 구두에 대한 애정이 남달랐던 그녀가 갑자기 변화하게 된 사연은 무엇일지, 내재한 욕망을 가감 없이 표출하게 될 민희경을 통해 안방극장에 어떤 카타르시스를 안길지 기대가 모인다.

'빨강 구두' 제작진은 "최명길은 고급스러운 외형에서부터 특유의 섬세하고 묵직한 톤으로 민희경 캐릭터에 완벽히 스며들고 있다"라며

"베테랑다운 무한한 신뢰를 바탕으로 최명길이 선보일 폭발적인 연기력과 범접할 수 없는 위력을 지닌 민희경의 매력을 '빨강 구두'를 통해 확인해 달라"라고 전했다.

한편 '빨강 구두'는 오는 7월 중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이정은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