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 백신 맞고 갈 수 있는 해외여행지 - 터키 ①
[기획] 백신 맞고 갈 수 있는 해외여행지 - 터키 ①
  • 남수민 기자
  • 승인 2021.06.17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OVID-19 HONEYMOON SPOT

지금 이대로라면 영원히 갈 수 없을 것만 같은 해외여행. 코로나 백신을 맞고 갈 수 있는 여행지와 숙소를 소개한다. 100% 안심할 수 없지만 안녕하게 다녀오길 바라는 마음으로.

▶ 건강과 환경까지 생각하는 터키

건강과 환경을 모두 생각하는 터키의 대표 여행지를 소개한다.

터키의 첫 슬로시티 세페리히사르부터 자전거를 타고 저탄소 여행을 맘껏 즐길 수 있는 하타이, 천혜의 자연환경을 보호하며 성공적인 관광 사업을 이어오고 있는 카파도키아까지 팬데믹 이전부터 일찍이 여행의 미래에 대해 생각해온 터키의 지속 가능한 여행지들을 모았다.

지중해에 위치한 터키는 다양성을 반영하는 역사, 아름다운 자연 경관, 그리고 미식 등의 풍부한 관광자원으로 매 순간 여행객을 감동시킨다.
 

사진 : 터키문화관광부, 터키의 첫 슬로시티, 세페리히사르
사진 : 터키문화관광부, 터키의 첫 슬로시티, 세페리히사르
사진 : 터키문화관광부, 터키의 첫 슬로시티, 세페리히사르
사진 : 터키문화관광부, 터키의 첫 슬로시티, 세페리히사르
사진 : 터키문화관광부, 터키의 첫 슬로시티, 세페리히사르
사진 : 터키문화관광부, 터키의 첫 슬로시티, 세페리히사르

▷ 터키 최초 친환경 슬로시티, 세페리히사르

바쁜 일상이 주는 피로를 잠시 떨쳐버리고 느림의 미학을 경험할 수 있는 여행지를 꿈꾸고 있다면 터키 남서부의 세페리히사르를 눈여겨보자.

세페리히사르는 인구 3만 2000명이 사는 작은 해안 마을이다. 군사지역으로 개발이 제한되어 있었기 때문에 다양한 고대 유적과 자연환경 등 본래의 모습을 유지해 새로운 관광자원으로 떠올랐다. 

이곳 주민들은 지역 고유의 전통문화와 자연환경에 기반을 두고 슬로시티가 선사하는 여유를 지키기 위해 친환경적 삶을 살아가고 있다.

매주 일요일 성내에서 열리는 시장에서는 귤 잼, 토마토 페이스트와 같은 신선한 지역 특산품을 쇼핑하는 것도 추천한다. 

도시 내에서는 일회용품 사용이 금지되어 있기 때문에 세페리히사르의 여성 핸드크래프트 하우스에서 생산하는 장바구니를 이용하면 유용하다.

남수민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