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실과 귀족에게 사랑받아 온 이탈리아 고급 침구 ‘프레떼’, 리테일 부티크 ‘프레떼 서울’ 오픈
왕실과 귀족에게 사랑받아 온 이탈리아 고급 침구 ‘프레떼’, 리테일 부티크 ‘프레떼 서울’ 오픈
  • 최해영 기자
  • 승인 2021.06.16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탈리아 명품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 프레떼(Frette)가 6월 24일 압구정에 한국 시장의 첫 리테일 부티크 ‘프레떼 서울’(Frette Seoul)을 런칭하며, 새로운 고객 맞춤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프레떼는 세계 최고급 린넨의 대명사로 1860년 설립된 이탈리아 침구 브랜드다.

1800년대 말 이탈리아 왕가의 공식 린넨 공급을 시작한 이후 영국 왕실을 비롯해 500여 개 이상의 유럽 귀족 가문으로부터 주문 제작을 하고 있고, 바티칸과 전 세계 이탈리아 대사관에도 공식 사용되고 있다.  

장인 기술에 의해 표현되는 세련되고 독창적인 디자인과 마감으로 리테일 뿐 아니라 호스피탈리티 부문에서도 성공한 유일한 브랜드로 세계적인 럭셔리 호텔 브랜드인 세인트 레지스, 럭셔리 컬렉션,

리츠 칼튼, 로즈우드의 공식 린넨으로 선정되었으며 뉴욕 에이스 호텔 같은 부티끄 호텔을 포함하여 1,500여 개 이상의 최고급 호텔과 파트너십을 유지하고 있다.

또한, 성 베드로 대성당의 제단, 오리엔트 익스프레스의 테이블 린넨과 타이타닉호의 연회장에 이르기까지 역사적인 공간과도 함께 했다.  

특히, 프레떼는 자카드 문양을 세계 최초로 개발한 이래로 정교하게 제작된 최고 품질의 린넨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으며, 전통 기법을 이어온 이탈리아 장인이 선보이는 엔지니어드 자카드 공법과 레이스 제품은 프레떼만의 독보적인 기술이기도 하다. 

새롭게 오픈하는 ‘프레떼 서울’에서는 ‘프레떼 스페셜리스트’와의 상담을 통해 자신만의 침구를 구현할 수 있는 비스포크 서비스가 제공된다.

원단 선정, 모노그램이나 가문을 상징하는 문장(紋章) 자수, 색상 선택과 커스텀 사이징까지 완벽히 자신만을 위한 맞춤형 제품을 주문할 수 있다.

또한, 예약 서비스를 통해 자신만의 쇼핑 타임 설정 및 방문 설치까지 제공하는 등 다양한 쇼핑 경험을 제공할 계획이다. 

프레떼의 CEO 필리포 아르나볼디(Filippo Arnaboldi)는 “현재 한국 시장에는 세계적인 브랜드 린넨이 진출하고 있지 않아 프레떼가 한국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흥미로운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밝히며

“이번에 오픈하는 프레떼 서울은 한국 시장에 최근 진출한 프레떼 호스피탈리티 부문과 선순환적인 공생 관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프레떼 서울’에서는 베드 린넨과 베스 린넨을 비롯하여 테이블 린넨과 다용도 홈 액세서리 및 우아한 라운지 웨어까지 시대를 초월하는 세련된 디자인의 ‘프레떼’ 제품 전 라인업을 다양하게 만나볼 수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편, 161년 역사의 프레떼(Frette)는 장인의 솜씨로 완성한 린넨과 독보적인 퀄리티의 홈 액세서리로 럭셔리 라이프스타일 문화를 선도해왔다.

이탈리아 밀라노와 몬차에 본사를 둔 프레떼는 최상급 천연 소재를 사용하고 전통적인 제작 방식을 계승한 이탈리아 장인들의 손길을 거쳐 럭셔리와 편안함, 창의성을 구현한 제품들을 만들고 있다.

시크한 멋과 오리지널 디자인, 독창적인 마감과 촉감으로 유명한 프레떼의 침구는 전 세계 최고급 호텔을 비롯하여 차별화된 안목을 지닌 가정과 요트, 전용기 등에서 만나볼 수 있다. 

프레떼 린넨은 성 베드로 대성당의 제단에서부터 오리엔트 익스프레스의 다이닝카에 이르기까지 역사적인 현장과 함께 했으며, 500여 유럽 황실과 귀족 가문도 프레떼 침구를 애용하고 있다. 

오늘날 프레떼는 전세계 곳곳의 명품 쇼핑 지역에 리테일숍을 운영하고 있으며 1,500여 곳 이상의 럭셔리 호텔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장인정신과 혁신에 기반한 린넨 철학으로 정의되는 헤리티지를 통해 프레떼는 앞으로도 세상에서 가장 특별한 공간들을 채워나갈 것이다.

최해영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