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여행, 이제 '구독'해서 떠난다
강원도 여행, 이제 '구독'해서 떠난다
  • 최해영
  • 승인 2021.06.17 0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트레킹 여행구독 상품' 판매 페이지 메인이미지

국내에서 처음으로 국내여행 구독 상품이 나왔다.

최근 일정 기간 금액을 내고 정기적으로 소비자의 취향을 반영한 맞춤형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구독경제가 새로운 소비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다.

16일 한국관광공사는 코로나19로 침체한 지역경제 조기 회복과 업계 활성화 지원을 위해 강원도관광재단 및 승우여행사와 협업해 '강원 트레킹 여행구독 상품'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관광공사는 구독경제가 국내에서 유통 분야를 중심으로 시작해, 최근엔 캠핑카 등 다양한 부문으로 확산돼 가고 있는 가운데 걷기여행 관심층들의 정기적인 국내여행을 유도하고, 업계엔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하는 효과에 주목, 이번 상품을 공동 기획했다.

해당 상품은 코로나 시대에 안심하고 즐길 수 있는 트레킹을 활용한 '강원 야생화 트레킹', '강원 옛길 걷기', '동해안 해파랑길' 3가지 테마로 구성했으며 선택 테마에 따라 여행 기간, 참여 횟수 등이 다르다.

각 상품은 테마에 따라 5~12회의 당일여행으로 구성되며 회차별로 다양한 여행코스를 제공해 상품 구매자들은 매주 다른 트레킹 코스를 즐길 수 있다. 또한 상품 구매 시에는 교통편(전용버스)과 지역사랑상품권, 코스별 완주증, 특전 기념품 등도 주어진다.

국내 걷기여행족들의 테마별, 계절별 취향이 세밀히 반영된 코스 구성도 주목할 만하다. 총 5개 코스로 구성한 '강원 야생화 트레킹' 테마는 7월 중순부터 8월 말까지는 활짝 핀 여름야생화를 만날 수 있는 삼척 댓재, 정선 함백산 만항재 등을, 9월 말에는 깊은 계곡에 피는 물매화 군락지인 정선 덕산기를 탐방한다.

6개 코스인 '강원 옛길 걷기' 테마는 신림과 원주를 넘어가던 곧은재, 홍천과 양양을 잇는 구룡령 등 사라져가는 옛 고갯길을 여행한다.

또 고성~삼척 구간인 '동해안 해파랑길' 테마는 총 12개 코스며, 한 코스당 10km 내외로 구간을 나눠 일반 등반자들도 부담 없이 걸을 수 있도록 꾸몄다. 참가 인원은 테마별 60명 씩 총 180명 한정이다.

일정은 철저한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실시한다. 상품예약 시 동반 일행은 5인 미만만 가능하고, 전용버스(45인승) 1대당 최대 21명까지 탑승한다.

참가자 마스크 착용 및 체온 측정, 타인과 2m 이상 거리두기가 엄격히 지켜지며, 식사는 단체가 아닌 일행별 식사를 하도록 지역사랑 상품권을 지원한다.

할인혜택도 있다. 이달 말까지 상품을 구매하면 15% 할인이고, 백신접종자(1차 접종자 포함)에겐 30% 특별할인도 한다. 상품구매 및 관련 자세한 사항은 승우여행사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범석 한국관광공사 강원지사장은 "소비자가 1회 구매로 합리적인 품질의 여행서비스를 정기적으로 받고, 여행업계는 안정적인 수익과 매출 기반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이 여행구독 상품의 장점"이라며

"앞으로 지역의 다양한 구독형․맞춤형 국내여행 상품이 업계에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속해서 발굴·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해영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