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비 "최근 역경의 시간…오랫동안 비판 받지만 두렵지 않아" 심경
솔비 "최근 역경의 시간…오랫동안 비판 받지만 두렵지 않아" 심경
  • 황현선 기자
  • 승인 2021.06.17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솔비/ 사진=솔비 인스타그램 © 뉴스1

가수 솔비가 힘들었던 시간 속 미술 작업을 하면서 치유를 받았던 일화를 전했다.

솔비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술작품 앞에서 찍은 사진을 게시하며 "이번 작업은 상처받았던 꽁꽁 얼어붙은 마음을 녹인 뒤 나온 작업이라 저에겐 더욱 더 의미가 있었다"라고 밝혔다.

솔비는 "6개월간은 링 위에서 펀치를 계속 맞는 기분이었다"라며 "그리고 최근 아빠와의 이별까지 저에겐 시련과 역경 고통의 시간이었다"라고 그간의 심경을 전했다. 하지만 "그 아팠던 시간을 담기 위해 작업에 더 몰두했고,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수 있게 된 거 같아 뿌듯하고 행복하다"라고 얘기했다.

솔비는 "10년 전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미술을 시작했고 이번 역시도 미술이 없었다면 저는 하루하루를 견딜 수 없었을지도 모른다"라며 "그만큼 저에게 예술은 슬픔을 극복하고 감사를 배우며, 나눔을 실천하고, 고난과 역경을 헤쳐나갈 수 있는 용기를 주는 선생님, 때론 친구 같은 존재"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이번에도 아픔의 시간을 미술과 함께했고 그렇게 베풀 수 있는 기회를 또 선물 받았다"라고 했다.

솔비는 "많이 힘들 때는 왜 나에게만 이런 시련들이 올까 싶지만 다시 또 주위를 둘러보면 감사함 투성이더라"면서 "하고 싶은 일이 있다는 것, 그 일을 하고 살아간다는 것, 그 일을 통해 사랑하는 사람들을 지킬 수 있다는 것, 그 일을 통해 고난이 와도 세상과 맞설 수 있는 강한 힘이 있다는 것, 전 참 축복받은 사람인 거 같다"라고 덧붙였다.

솔비는 "오랫동안 편견과 선입견 속에서 비판 받아오고 있지만 두렵지 않다"라며 "그만큼 미술은 저에게 간절하고 소중한 생명 같은 존재니까"라며 미술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밝혔다.

마지막으로 솔비는 "이번 작업은 사랑하는 사람을 천국에 보내며 그리움에 가득 찬 많은 분들께 위로가 되고, 또한 영원히 시들지 않는 살아있는 꽃으로 희망이 되길 바라본다"라며 "응원해 주시는 분들 모두 사랑하고, 감사하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황현선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