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느꼈을 감정" '알고있지만,' 송강·한소희가 그릴 현실 로맨스(종합)
"모두가 느꼈을 감정" '알고있지만,' 송강·한소희가 그릴 현실 로맨스(종합)
  • 황현선 기자
  • 승인 2021.06.19 0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한소희(왼쪽) 송강/ 사진제공=JTBC '알고있지만,' © 뉴스1

배우 송강과 한소희가 '알고있지만,'을 통해 만났다. 두 사람은 어느 드라마에서 보지 못했던 현실 감각 충만한 로맨스를 그려낸다고 예고하며 '알고있지만,'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18일 오후 JTBC 새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극본 정원/ 연출 김가람)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가운데, 배우 송강, 한소희와 김가람 감독이 참석했다.

'알고있지만,'은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한소희 분)와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남자 박재언(송강 분)의 하이퍼리얼 로맨스를 그린다.

지나치게 달콤하고 아찔하게 섹시한, 나쁜 줄 알면서도 빠지고 싶은 청춘들의 발칙한 현실 연애를 담는다.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한소희는 극 중 사랑은 못 믿어도 연애는 하고 싶은 여자 유나비 역을 맡았다. 유나비는 혹독하고 허무하게 끝난 첫사랑의 기억으로 다시는 사랑에 휘둘리지 않겠다고 다짐하고 운명을 믿지 않는 인물이다.

송강은 극 중 연애는 성가셔도 썸은 타고 싶은 치명적인 남자 박재언 역을 맡았다. 박재언은 누구에게나 친절하고 유쾌하지만 사실 타인에게 무관심한 비연애주의자, 감정에 휘둘리지 않는 밀당의 고수다.
 

(왼쪽부터) 한소희, 김가람 PD, 송강/ 사진제공=JTBC '알고있지만,' © 뉴스1

이날 김가람 PD는 '알고있지만,'의 연출의도에 대해 "알고 있지만 항상 후회하고 빠져들 수밖에 없는 사랑, 그 사랑에 대해 모두가 공감할 수 있게끔 만들었다"라며 "내가 언젠가 한 번 느꼈을 법한 감정에 대해서 한번 생각해보시고 웃기도 하고 씁쓸함을 느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특히나 사랑에 있어서는 저 사람을 좋아하면 울게 된다는 걸 알고 있지만, 청춘임에 그걸 알고도 사랑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다"라며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라는 또 다른 이야기도 있다"라며 "상처와 슬픔, 좌절과는 상관없지만 '내가 내 사랑을 이뤄보겠다'라는 이야기도 담는다"라고 했다.
 

배우 한소희/ 사진제공=JTBC '알고있지만,' © 뉴스1

한소희는 '알고있지만,'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해 "일단 원작의 열렬한 팬이기도 했고, 사람이라면 사랑을 한다면 누구나 감정들에 공감이 많이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여태까지 기존에 봐왔던 멜로 드라마와 결이 다른 드라마를 지금 이 나이에 경험해보고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한소희는 전작 '부부의 세계'와 상반되는 이미지 변신을 하게 된 것에 대해 "실제로 제 모습과 유나비의 모습이 닮아있었다"라며 "이미지 변신이기 보다는 조금 더 제 몸에 맞는 옷을 입은 느낌이었다"라고 말했다.

한소희 "사실 유나비가 박재언에게 느끼는 감정들은 본능에 가까운 감정들이다. 최대한 상황들을 1차원적으로 생각하려고 많이 노력했다.

현장에 집중했던 이유들도 감정이라는 게 매번 변수가 생긴다. 그런 것들을 감독님과 현장에서 오는 감정들을 그때그때 표현하려고 했다.
 

배우 송강/ 사진제공=JTBC '알고있지만,' © 뉴스1

송강은 전작 '나빌레라'와 '알고있지만,' 현장의 차이점에 대해 "'나빌레라'의 현장은 큰 배움과 같은 현장이었다"라며

"박인환 선생님께 많은 걸 배운 현장이었다면 이번 '알고있지만,'은 좋은 친구 같은 작품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또래들과 연기를 하면서 편하게 의견을 주고 받으면서 재밌게 (연기)하고 있다"라고 얘기했다.

송강은 극 중 연기를 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에 대해 "박재언을 봤을 때, 겉모습은 유해보일 수 있어도 안에서 쎄한 포인트들이 있었다"라며 "그래서 이목구비가 좀 더 날렵했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에 '나빌레라' 때보다 체중감량을 더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5㎏ 정도 감량을 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송강은 상대역인 한소희의 장점에 대해 "(성격이) 되게 유연하시다"라며 "제가 어떻게 하든 저를 잘 받아주신다"라고 얘기했다. 한소희는 "실제로 재언이 같은 모습들이 저한테 크게 많이 도움이 됐다"라며

"현장이 되게 고되고 힘든데 송강이 오면 현장이 화기애애 해지고, 그런 부분에서 도움을 많이 받았다"라고 평했다.

김가람 PD는 드라마의 일부 회차가 19세 이하 관람불가 심의를 받은 것에 대해 "많이들 19세 이용가라고 하면 원색적인 생각을 하시는데 그런 것보다는 19살 이상의 인물들이 나오는 드라마니깐 19살 이상의 인물들이 하는 행동이 나온다"라며

"그걸 19살 이하의 시청자가 보지 못하는 내용이라서 그렇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지만 기대는 많이 하셔도 될 것 같다"라며 "상상이상일 것"이라고 예고했다.

한편 '알고있지만,'은 오는 19일 오후 11시 처음 방송된다. 총 10부작, 주 1회 방송으로 편성됐다.

황현선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