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냐 2022년 여름 패션쇼
제냐 2022년 여름 패션쇼
  • 조윤예 기자
  • 승인 2021.07.05 0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냐, 새로운 시대를 정의하는 컬렉션 THE (NEW) SET 공개

제냐의 2022 XXX 여름 컬렉션이 공개됐다.

제냐는 지난 18일 이태리 밀라노에서 2022 XXX 여름 패션쇼를 디지털 라이브로 진행했다.
 

제냐의 아티스틱 디렉터, 알레산드로 사르토리가 이끄는 이번 패션쇼 <THE (NEW) SET>은 자유와 구속이 활발히 병치된 영화의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카메라가 녹색 미로 안에서 유동적으로 움직이며 콘크리트 정글을 엿볼 수 있게 해주고, 넓은 지평선과 사람, 자연이 있는 좁은 공간을 통해 정반대의 세계들이 함께 진보하는 새로운 세트를 구현했다.

컬렉션은 가벼움을 메인으로 흐르는 듯 유동적이고 편안한 실루엣의 착용하기 쉬운 룩들을 만나볼 수 있다.

카라 없는 기모노 스타일의 상의와 실용적인 에브리데이 코트, 긴 기장감의 더스터, 오버셔츠, 뉴세대 니트웨어 등 전반적으로 가볍고 촘촘히 짜인 패브릭과 종이처럼 얇은 가죽을 사용하여 투명하고 정교한 디자인에 움직임의 자유로움을 주는 실용성까지 갖추었다.

테일러링, 오버 사이즈 포켓 플랩과 드로우 스트링 등의 독창적인 디테일을 진보적인 관점으로 바라보고 스타일뿐만 아니라 기능적인 면까지 고려한 컬렉션이다.

또한 이번 시즌 역시 식물성 원단과 혼합된 저지 원단 및 기존 원단을 재활용하여 제작한 제냐의 지속가능성 #UseTheExisting 원단이 핵심으로 혁신적인 원단들이 조화롭게 해석되어 탄생되었다.

조화로운 컬러 팔레트는 칼사이트 광석의 그레이, 화이트, 암모나이트 그레이, 나무 껍질에서 볼 수 있는 갈색, 미네랄 그린, 차분한 상록수의 어두운 콘크리트 컬러와 매트 블랙의 차분한 톤을 혼합한 하늘 빛의 유틸리티 블루,

자수정 보라색, 그리고 코발트 블루의 빛을 밝히는 생동감 있는 컬러들로 구성되어 컬렉션에 하이라이트를 준다.

알레산드로 사르토리는 이번 컬렉션에 대해 “제냐가 존재하는 이유와도 같은 테일러링의 본질과 현대의 리듬 사이에 조화를 이루는 것이다” 라며

“이번 컬렉션에서 시도한 것은 기존의 럭셔리한 공예를 재배열 하며 독창성을 유지하면서 창의적이면서도 남성들을 자유롭게 하는 착용하기 쉬운 룩들을 제시하고자 한다. 이번 컬렉션은 간편하면서도 수월함이 핵심이다” 라고 전했다.

▷ 에르메네질도 제냐 그룹에 대하여

1910년 이탈리아 북부 트리베로 지역에서 설립된 럭셔리 남성복 브랜드 에르메네질도 제냐는 설립 당시부터 사회 공헌과 지역 사회의 발전, 지속 가능한 발전을 중요한 기업 가치로 추구해 왔고, 이는 제냐 그룹이 글로벌 브랜드로 자리 잡는 원동력이 되었다.

3대째 가족 경영을 이어 온 제냐의 현재 CEO는 질도 제냐(Gildo Zegna)이다. 장인정신을 바탕으로 세계 최상급의 원단 생산을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있으며 100여개 국에 매장을 전개하며 럭셔리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의 역할을 이어 나가고 있다.

조윤예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