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스미스, Paul Smith 2022 봄/여름 남성 컬렉션
폴스미스, Paul Smith 2022 봄/여름 남성 컬렉션
  • 남수민 기자
  • 승인 2021.06.29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최고의 디자이너 브랜드 폴스미스(Paul Smith)가 자연과의 교감, 아웃도어 어드벤처, 긍정과 낙관의 정신을 테마로 한 매혹적인 2022SS 남성복 컬렉션을 선보였다.
 

2021년 6월 25일 프랑스패션연합회(The Fédération de la Haute Couture et de la Mode)가 주관하는 디지털 쇼를 시작으로 이번 컬렉션의 화려한 막이 오른다. 

폴스미스의 2022SS 남성 컬렉션은 새벽에서 저녁으로 이어지는 시간의 흐름을 표현한 오가닉 컬러 팔레트가 주를 이룬다. 해돋이와 하늘을 연상시키는 따뜻한 오렌지 색상과 밝은 스카이 블루 및 밤을 상징하는 블랙 등이 한데 어우러져 멋진 여름 컬러들을 완성 시켰다.

테라코타(terracotta), 퍼티(putty), 레드 클레이(red clay) 같은 자연의 색감이 컬렉션에 주로 사용되었고 밝은 레드 및 애시드 옐로우(acid yellow) 같은 포인트 컬러들도 눈길을 끈다. 

자연과 땅에서의 영감을 바탕으로 얻은 흙, 바람, 물, 불 등의 네 가지 요소들은 포토 프린트 속에서 확연히 드러나며 내추럴한 텍스처와 함께 과감한 컬러 워싱의 조화가 돋보인다.

또한 봄의 시작을 알리는 해바라기 프린트 모티프는 인타르시아(intarsia) 니트 형태로 컬렉션 전체에서 반복적으로 등장하며, 크림 색상의 루즈핏 리넨 수트를 비롯한 핵심 아이템들에 적용된 자수 에서도 매력적인 해바라기 모티프를 볼 수 있다.

소재 또한 무게와 움직일 때의 텍스처에 따라 세심하게 선택 하여 컬렉션의 핵심 테마인 밝고 경쾌한 느낌을 돋보이게 하며, 전체 의상에 적용된 투명한 나일론 소재는 리넨 스타일에도 추가되어 사용되었다. 디자인의 디테일은 배의 돛에서 영감을 얻었다.

특히 지그재그 스티치 패턴에서 이러한 영감이 잘 느껴지며, 아웃도어 의류의 특징 중 하나의 스톰 커프스(storm cuffs)와 같은 요소도 한결 세련된 형태로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체크 소재는 폴스미스의 클래식한 테일러링 철학을 적용하여 폴스미스만의 변하지 않는 전통을 보여준다.

상의, 니트웨어는 다양한 색상의 스트라이프에 빈티지 텐트 소재를 담은 사진들이 더해져 매력적인 대비를 이룬다.

또한 일본의 유명 브랜드 포터(Porter)와의 콜라보레이션으로 탄생한 나일론 백 캡슐 컬렉션도 이어진다.

2022SS 시즌 첫 선을 보이는 이번 콜라보레이션은 스트라이프 모티프에 대한 폴스미스의 심미안을 담아냈으며 숄더백, 더플백 등 포터가 제작한 'Tanker' 가방 시리즈와 함께 선보인다.

탐험의 테마를 강조한 슈즈는 바다와 육지 등 모든 장소에 더없이 적합하다. 고어텍스 트레이닝 슈즈는 다양한 지형에서도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도록 방수 기능과 편안함에 주력했고, 스웨이드 소재의 슈즈는 파도를 헤치고 바다로 향하는 항해자의 이미지를 전해준다. 섬세한 클라이밍 로프 스트랩이 적용된 선글라스 또한 눈길을 끈다.

이번 쇼의 음악은 파리 출신 작곡가 겸 프로듀서 피에르 루소(Pierre Rousseau)가 맡았다.

남수민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