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신혼여행지' 모리셔스, 본격 해외여행객 입국 허용
'인기 신혼여행지' 모리셔스, 본격 해외여행객 입국 허용
  • 황현선 기자
  • 승인 2021.07.21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리셔스관광청 제공

아프리카 섬나라이자, 우리에게 신혼여행지로 친숙한 모리셔스가 지난 15일부터 해외여행객 입국 허용을 재개했다.

20일 모리셔스관광청에 따르면 모리셔스 정부는 앞선 지난 6월 해외 발 백신 접종을 완료한 입국객에 대해 총 두 번의 단계별 절차를 통해 이달 15일부터 입국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입국 단계 중 1단계는 15일부터 9월30일까지 입국자에 적용하며 여행객들은 백신 접종을 완료한 여행 종사자들의 서비스를 받는다. 모리셔스 내 14곳의 '리조트 버블'로 선정된 리조트에 14일간 여행을 즐길 수 있다. 현지에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으면 14일 이후 리조트 밖을 여행할 수 있다.

아울러 10월1일부터 입국하는 외국인 입국객은 출발 전 72시간 내에 유전자증폭( PCR) 검사 및 백신 접종을 마쳐야 하며, 별도의 자가격리 없이 입국할 수 있다.

한편, 스티븐 오비가두 모리셔스의 부총리 겸 관광부 장관은 최근 CNN과의 인터뷰를 통해 "향후 12개월간 65만명의 해외 관광객을 맞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모리셔스관광청에 따르면 모리셔스는 백신 개발에 국내총생산(GDP)의 7%를 투자해 9월까지 전 국민의 3분의 2가 백신 접종을 완료할 것으로 보인다.

황현선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