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부 선배’들의 프러포즈 리얼 스토리 - 디자이너 배민영
‘유부 선배’들의 프러포즈 리얼 스토리 - 디자이너 배민영
  • 조윤예 기자
  • 승인 2022.01.2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래 사귄 커플이거나, 사귄 지 얼마 안 된 커플이거나 프러포즈는 결혼하기 전 넘어야 할 마지막 관문이다. 
 

사진제공 : 메리어트인터내셔날
사진제공 : 메리어트인터내셔날
사진제공 : 메리어트인터내셔날
사진제공 : 메리어트인터내셔날

어떤 장소에서 어떤 말을 해야 감동을 줄 수 있을까? 평생 기억에 남을 이벤트 때문에 고민하는 커플을 위해 준비했다. 

특별할 것 없지만 둘에겐 너무나 소중했던, 지금도 감동에 울컥하거나 홀린 듯 ‘예스’를 외쳐 발등을 찍고 싶다는 ‘유부 선배’들의 프러포즈 리얼 스토리.

▶ 축가 대신 프러포즈 

제가 없으면 아무것도 못하는 사람이지만, 결정적인 순간에는 절대적인 힘이 되어주는 남편.

연애 전부터 워낙 가족처럼 지내서 특별한 프러포즈 없이도 자연스럽게 결혼 날짜가 잡히고 결혼식을 올렸어요.

서운하지 않았다면 거짓말일지 모르지만, 일하랴 결혼 준비하랴 정신없는 통에 흐지부지 지나갔죠. 결혼식 날, 축가 순서였는데 노래하는 사람이 안 나오고 갑자기 제 얼굴이 담긴 영상이 나오는 거예요.

틈틈이 찍었던 제 사진들을 모은 영상이 흐르는 가운데 ‘민영아, 많이 놀랐지?’ 하고 남편의 목소리가 들리는데 왜 그렇게 눈물이 나던지.

우느라고 신랑이 무슨 소리를 하는지 듣지도 못하다가 ‘이런 나라도 받아줄래?’라는 마지막 멘트는 들었던 기억이 나요.

지금도 그때를 생각하면 울컥할 만큼 감동이 몰려와요. 가끔 저를 힘들게 할 때면 그 기억을 꺼내본답니다. 그래서 프러포즈가 꼭 필요하다고 하나 봐요.
 

 

조윤예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