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유진·하하도 변화 실감…오은영 '부부갈등' 멘토 출격 '오은영 리포트'(종합)
소유진·하하도 변화 실감…오은영 '부부갈등' 멘토 출격 '오은영 리포트'(종합)
  • 황현선 기자
  • 승인 2022.05.16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 © 뉴스1

오은영 박사가 이번엔 '부부갈등' 해결을 위한 멘토로 출격한다. 소유진과 하하 또한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을 통해 변화를 실감했다고 밝힌 바, 방송에 대한 기대가 더욱 커지고 있다.

16일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MBC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 제작발표회에서는 오은영, 소유진, 하하, 김응수, 박지민 아나운서가 참석해 이야기를 나눴다.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은 함께 있는 것 자체가 지옥이 됐다는 부부들의 위태로운 일상을 관찰하고, 그들이 스튜디오에 직접 출연, '국민 멘토' 오은영 박사에게 그간 말 못한 고민을 털어놓고 해법을 찾아가는 10부작 리얼리티 공감 토크 프로그램이다.

'오은영 리포트'는 지난해 10월 시즌1이 방영된 바 있다. 당시에는 유아와 청소년기의 자녀 성 교육에 대해서 다뤘다. 이후 오은영 박사는 약 7개월 동안 시즌2 기획·제작에 적극 참여, 제작진과 부부의 일상을 관찰하는 방식, 취재 내용, 부부 상담 방향을 논의했다.
 

MBC © 뉴스1

먼저 오은영 박사는 시즌2를 선보이는 소감에 대해 밝혔다.

그는 "시즌1 만들 때 제작진이 굉장히 열심히 공부를 했는데 8개월 정도 준비하고 공부하고 자료 찾고 그런 과정이 있었다"며 "모든 프로그램이 정성껏 의미를 갖고 시청자분들께 도움되기 위한 방송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는데, 더욱이 시청하시는 분들한테 정말 제대로 된 정보와 진정한 도움이 되기 위해 노력했던 프로그램이었다"고 시즌1 당시를 회상했다.

오 박사는 이어 "개인적으로 감독님과 MBC 감사를 드린다"며 "공이 많이 들어가는 프로그램을 만드는 게 쉽지 않은데, (시즌1 호평에) 힘 입어서 시즌2가 만들어져서 영광이고 어깨도 무겁다"고 털어놨다. 이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는, 제대로 된 진정성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어야 한다는 부담감이 어깨를 누르지만 즐겁고 행복한 부담감"이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이번 시즌2는 부부 이야기를 다룬다"며 "사랑하는 사람과 가정을 이루고 아이를 키우고 또 다른 세대가 이뤄진다, 그런 연속선상에서 본다면 아이 문제와도 연결이 된다고 본다"고 운을 뗐다.

이어 "시즌1이 아이들에 대한 이야기, 부모와 아이 관계를 얘길 해봤다면 시즌2는 어쩌면 남남으로 만나서 가장 가까운 사이인 부부가 된 이들의 이야기를 다룬다"며 "심도 깊은 정보, 이론적인 근거와 실제로 부부들이 어떻게 지내고 있는지 현실적이고 과학적인 정보를 기본으로 해서 만나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MBC © 뉴스1

오은영 박사가 부부 갈등에 대해 본격적으로 다루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사실 부부를 다루는 건 잘 다뤄야 한다"며 "잘못 다루게 되면 서로 험담을 하는 것으로 끝난다"고 운을 뗐다.

이어 "부부 갈등은 언제나 양쪽 이야기를 다 들어봐야 해서 갈등을 다룬다는 게 쉬운 게 아니다"라며 "부부 이야기 만큼은 양질의 내용을 담기 위해 준비를 많이 해야 하고, 편안하게 다가가고 도움과 배울점을 주려면 굉장히 많이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오 박사는 "시즌2도 시즌1에서 했던 제작진과 같이 탄탄하게 준비를 했다"며 "사실 제가 많은 프로그램에 나왔지만 본격적으로 부부 갈등을 다룬 적은 없다, 다른 프로그램에서도 부부가 나오긴 하는데 부부 갈등과 이혼 위기에 있는 부부가 어떤 방향으로 나가야 할지 심도있게 다룬 적은 사실 없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타 방송에서도 부부를 다루고 좋은 내용이 많았는데 이번 방송에서는 재밌지만 현실을 반영한다"며 "조언이 현실에 잘 적용될 수 있도록 하고 주관적 이야기가 아닌 정보와 데이터를 근거로 해서 공부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기대해도 좋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MBC © 뉴스1

소유진도 오은영 박사 효과를 실감했다고 밝혔다. 그는 "오은영 박사에게 한 가지만 상담 받을 수 있다면 어떤 문제로 상담받고 싶은가"란 질문에 "너무 많다"고 답했다.

이어 "저희가 한 번 녹화를 했지만 일요일에 녹화를 하는데 주말에는 엄마 아빠가 일을 안 잡으려고 노력을 하는 편이다,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려고 하는데 오 박사님과 함께 한다고 했더니 남편이 허락해주면서 많이 배워오라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그는 이어 "녹화 한번 하고 나서도 2시간 넘게 남편과 이야기를 했다"며 "들은 것부터 하나씩 저도 고쳐나가니까 요즘에 너무 평화로운데 선생님 덕인 것 같다"고 전했다. 또 그는 "부부는 항상 노력을 해야 한다고 한다"며 "방송 하면서 저도 변화가 있어야 하고 배우려고 왔기 때문에 몸소 실천하려고 했는데 효과가 벌써 나타난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제가 상담 받고 싶을 정도로 쏙쏙 귀에 들어온다, 모든 게 현실 반영 가능한 이야기더라"며 "문제가 없다는 분들도 이걸 보시면 '내 얘긴데' '나도 고쳐봐야겠다' 하면서 변화가 있으실 것 같다, 녹화를 하면 대화할 거리도 생기고 너무 행복한 프로그램이라 같이 느껴보시면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MBC © 뉴스1

하하 또한 삶의 변화를 실감한다고 했다.

그는 "(아내 별과 육아와 관련해) 크게 부딪치진 않는다, 워낙에 똑부러지는 분이라 맡기고 있었는데 그러다 보니까 제가 멀어져 있더라"면서도 "이번에 오 선생님과 하면서 많이 느낀 게 그동안은 내가 아이들과 아내에게 '왜 내 맘 몰라줄까'라고 했었는데 이젠 '내가 왜 그들 마음을 몰라줄까'로 바뀌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사실 둘째랑 약간 소원한 게 있었는데 사랑해주는 관계가 됐다"며 "삶 속 변화가 바로 느껴지고 변화가 느껴지니까 너무 신기하더라"고 전했다. 또 그는 "사실 제가 다급한 게 있었다"며 "워낙 무지한 게 있었다, 솔직히 MC라는 말도 창피하다, 맨날 뜨끔하면서 느끼고 있다"고 반성해 웃음을 안겼다.
 

MBC © 뉴스1

오은영 박사는 기존 부부 관련 프로그램과 '오은영 리포트'의 차별점 및 관전 포인트도 짚었다.

그는 "부부는 모든 관계의 시작인 부분이 많은데 여기서 가정이 이뤄지고 자녀가 출산한다"며 "부부가 편안하면 가정은 안락하고 휴식처가 되고 행복하지만 갈등이 심할 때는 그곳은 전쟁터가 되고 위기의 장소가 되고 언제나 긴장하고 있어야 하는 고통스러운 장소가 된다"고 말했다.

이어 "부부가 불편할 때는 변화가 필요한데 도움을 받았으면 좋겠다 생각하지만, 부부 문제만큼 타인에게 오픈해서 도움을 받기 어렵다"며 "이 문제는 다른 것보다 훨씬 심한데 훨씬 개인적인 데다 그 이야기 안에는 돈 문제, 성생활이 다 들어가있어서 제3자에게 문제를 털어놓고 도움 청하기가 어렵고 비용도 많이 든다, 부부 갈등 중에는 경제 문제도 있기 때문에 비용 들여서 도움 받기 위해 어딜 찾아가는 게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또 부부는 언제나 각자 입장이 있기 때문에 갈등을 다룰 때 각자 입장에서 균형 있게 다루지 않으면 한쪽에 치우쳐서 한쪽 편을 들게 되는데 이번 방송은 그걸 많이 고려했다"며

"어느 쪽이 잘하고 잘못하고의 문제가 아니라 누구나 잘 지내고 싶고, 사랑하고 잘 살고 싶은 게 기본 출발이기 때문에 어려움이 어디에서 시작했는지 균형감 있게,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게, 어느 한쪽이 잘못하고 잘하는 사람으로 보이지 않게 각자 입장을 잘 다뤘다"고 강조했다.

또 오 박사는 "실제 일대일 부부 상담을 받을 때 상담가와 관계를 통해 나 자신을 알고 그것이 확장이 돼서 타인을 이해하게 되는데, 프로그램은 반대로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통해 나를 이해하게 된다"며

"결국 궁극적으로 나를 이해하고 나와 가장 밀착된, 애착 관계를 형성해야 하는 배우자에 대한, 이 사람의 인생과 고통을 이해해보는 관점에서 보신다면 도움이 많이 되실 것 같다"고 전했다.

끝으로 오 박사는 "소통에 필요한 말을 조금만 바꿔도 삶이 달라진다"며 "내가 달라지고 배우자가, 가족이, 아이들이 달라지는데 지금보다 조금 더 나은, 서로가 조금 더 이해하는 방향으로 나아갔으면 좋겠다, 꼭 도움을 많이 받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오은영 리포트-결혼지옥'은 이날 오후 10시30분 처음 방송된다.

황현선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