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자 "나와 김태현 모두 비혼주의였지만…연애 한달 만에 결혼 예감"
미자 "나와 김태현 모두 비혼주의였지만…연애 한달 만에 결혼 예감"
  • 황현선 기자
  • 승인 2022.05.23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BC '딸도둑들' © 뉴스1

'딸도둑들' 스튜디오에 새로운 가족으로 개그우먼 미자(장윤희)가 출격한다.

오는 24일 오후 9시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딸도둑들' 7회에서는 배우 장광의 딸이자 개그맨 김태현의 신부 미자가 출연한다.

신혼의 행복 에너지를 장착하고 스튜디오를 찾은 미자는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를 풀어내는 등 개그맨 사위, 배우 장인의 신박한 브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한층 고조시킬 전망이다.

지난 4월 개그맨 김태현과 결혼한 미자는 최근 진행된 스튜디오에 출격해 VCR 속에 담기지 않은 두 남자의 진짜 모습을 낱낱이 밝혔다고.

미자는 앞서 "아빠와 남편의 성향이 너무 다르다"라며 "지금은 남편이 아빠에게 다 맞춰주고 있는데, 아직 아빠는 그걸 모른다, 이제 방송을 시작하면 아빠가 다 알게 될 것 같다"라면서 기존 멤버들과 또 다른 케미스트리를 예고한 바 있다. 개그맨 사위 김태현, 배우 장인 장광의 브로맨스가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가 쏠린다.

그런 가운데 미자는 자신과 김태현이 '비혼주의'였다는 사실을 밝혀 스튜디오를 놀라게 했다.

MC 강호동이 "연예인 집안이 새롭게 탄생했다, 만난 지 며칠 만에 결혼을 결심했냐"라는 질문에 둘 다 비혼주의로 만났지만, 연애 한 달 만에 결혼하게 될 것 같은 생각이 들었다고 언급하며 결혼을 결심한 이유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앞서 공개된 '딸도둑들' 7회 예고 영상에서 장광은 김태현을 향해 "내 딸 눈물이 한 방울이라도 떨어진다면 (영화)'도가니' 표정을 보게 될 것"이라는 경고를 날리며 예사롭지 않은 장인, 사위 브로맨스를 기대하게 했다.

특히 결혼식장에서 눈물을 흘리는 새신랑 김태현의 모습도 포착돼 궁금증을 더했다. 새 식구 김태현과 미자의 결혼식 현장 또한 '딸도둑들' 7회에서 공개된다.

황현선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