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야외에서 펼쳐지는 영화의 낭만’ 9.81파크, 981 선셋 무비 개최
‘제주 야외에서 펼쳐지는 영화의 낭만’ 9.81파크, 981 선셋 무비 개최
  • 한혜리 기자
  • 승인 2022.06.23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Z세대 필수 제주 여행 코스로 자리잡은 9.81파크가 여름 시즌을 맞아 해질녘 제주 노을을 배경으로 영화를 관람하는 야외 영화 상영 프로그램 ‘981 선셋 무비’를 선보이며 7월 상영작 4편을 공개했다.
 

981 선셋 무비 포스터
981 선셋 무비 7월 상영작

7월부터 9월까지 매주 토요일 저녁 진행되는 ‘981 선셋 무비’는 비양도를 품은 애월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9.81파크의 야외중앙정원에서 열린다.

특히 일몰 시간 야외 대형 LED 스크린을 통한 영화 관람과 함께 아름다운 제주의 노을을 만끽하는 체험은 다른 곳에서 접할 수 없는 9.81파크만의 여름 낭만 이벤트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7월 ‘981 선셋 무비’에는 노을과 가장 잘 어울리는 인생영화 4편이 선정됐다. 감독상, 음악상 등 아카데미 6개 부문을 수상하고 국내에서 370만 관객을 동원한 뮤지컬 영화 ‘라라랜드’를 시작으로, ‘노팅힐’, ‘러브 액츄얼리’ 리차드 커티스 감독의 로맨틱 코미디 ‘어바웃 타임’을 상영한다.

또 랄프 파인즈, 틸다 스윈튼 등 화려한 출연진과 웨스 앤더슨 감독의 감각적인 스크린 아트가 눈길을 끄는 미스터리 어드벤처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음악과 영화를 아름답게 섞어내기로 유명한 존 카니 감독의 감성폭발 뮤직 로맨스 ‘비긴 어게인’을 차례로 상영한다.

‘들풀 소리, 노을 향기, 그리고 바람의 두드림’이라는 제주식 진짜 4D를 표방하는 ‘981 선셋 무비’ 현장에는 음식과 맥주를 즐길 수 있는 푸드존은 물론, 9.81파크만의 다양한 액티비티가 마련돼 엔데믹 후 첫 여름 휴가철 제주를 찾는 관광객들과 제주도민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선사할 예정이다.

9.81파크 담당자는 “야외에서 자유롭게 취식하며 인생영화를 감상할 수 있는 981 선셋 무비는 제주의 낭만적인 여름밤 분위기를 북돋을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엔데믹 기대감으로 오프라인 활동이 증가된 시점에서 981 선셋 무비를 찾는 고객들이 그동안 잊고 있던 일상의 소중한 순간을 되찾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981 선셋 무비’ 상영작 정보와 일정, 예매 등 자세한 사항은 9.81파크 앱과 인스타그램(@9.81park)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티켓은 9.81파크 앱과 네이버를 통해 회차별 한정 판매하며 잔여 좌석에 한해 현장 구매할 수 있다.

한편, 모노리스는 스포츠와 게임이 융합된 기술 기반의 스마트 레이싱파크를 개발 및 운영하는 기업으로 5년간의 R&D를 통해 그래비티 레이싱(Gravity Racing)을 주제로 한 9.81파크를 처음 제주도에 선보였다.

제주시 애월읍 어음리 14만㎡ 부지에 조성해 만든 9.81파크는 2020년 7월에 공식 오픈해 제주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액티비티 문화를 제시한다.

▷ 9.81파크 개요

9.81파크는 놀이에 기술을 접목한 다양한 실내외 액티비티를 체험할 수 있는 스마트 테마파크이자 종합유원시설로 △자체 제작한 GR (Gravity Racer)차량을 타고 중력가속도(g=9.81m/s²)만으로 제주 언덕을 넘나드는 레이싱 ‘레이스 981(RACE 981)’

△실내 인터랙티브 스크린 스포츠게임존 ‘스포츠랩(SPORTS LAB)’ △신개념 게임형 범퍼카 ‘링°°고(RINGGGO)’ △인도어 레이저 서바이벌 게임 ‘아레나(ARENA)’

△360° 회전하는 익스트림 그네 ‘하늘그네’ △자체 개발한 상품과 제주 및 세계 각지에서 엄선한 상품을 판매하는 브랜드스토어 ‘가라지 981(GARAGE 981)’△제주산 채소를 맛있고 신선하게 요리하는 카페테리아 ‘브로콜리지(BROCCOLLEGE)’ △로봇 바리스타 카페 ‘라운지엑스(LOUNGE X)’

△제주의 자연을 바라보며 나만의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라운지 바 ‘스페이스제로(SPACE ZERO)’ 등 다양한 부대시설로 구성됐으며, 이를 바탕으로 최근 제주에서 가장 ‘핫’한 명소로 주목받고 있다.

한혜리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