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관광객 맞이 준비’ 에어서울, 서울관광재단과 함께 서울 관광 활성화 나선다
‘외국인 관광객 맞이 준비’ 에어서울, 서울관광재단과 함께 서울 관광 활성화 나선다
  • 김경목 기자
  • 승인 2022.06.28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어서울(대표 조진만)이 서울관광재단(대표 길기연)과 공동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서울 관광 회복 및 활성화를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에어서울과 서울관광재단이 27일, 서울 관광 활성화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조진만 에어서울 대표(오른쪽 네번째)와 길기연 서울관광재단 대표(왼쪽 다섯번째)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조진만 에어서울 대표(오른쪽)와 길기연 서울관광재단 대표(왼쪽)가 27일, 서울관광플라자에서 서울 관광 활성화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조진만 에어서울 대표(오른쪽)와 길기연 서울관광재단 대표(왼쪽)가 27일, 서울관광플라자에서 서울 관광 활성화에 관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에어서울과 서울관광재단은 오늘(27일) 오전 11시, 서울관광플라자에서 조진만 에어서울 대표이사와 길기연 서울관광재단 대표이사 등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서울 관광 활성화 및 상호 공동 마케팅 협업에 관한 업무협약서를 체결하고 향후 긴밀한 협력을 약속했다.

에어서울과 서울관광재단은 본격적인 서울 관광 재개 시점에 맞춰 국내외 관광객을 대상으로 서울 관광 브랜드를 홍보하고 서울시 공식 홍보 채널 비짓서울(Visit Seoul) 홍보를 위한 다양한 협력 활동을 추진한다.

먼저, 서울 관광객 환대 분위기를 조성하고 서울 관광 콘텐츠를 홍보하기 위해 에어서울의 기내 모니터를 활용해 비짓서울의 홍보 영상 등을 노출할 예정이며, 외국인 단체 관광객 유치를 위해 다양한 캠페인과 프로모션을 공동 전개할 계획이다.

또한, 이날 협약식 행사에서는 에어서울 캐빈승무원들이 서울 여행 홍보대사로 위촉되어, 향후 에어서울 기내와 공식 SNS 등을 통해 서울 여행 콘텐츠 등을 적극 홍보하기로 했다.

에어서울 조진만 대표는 “’국제선이 본격 재개되면서 앞으로 서울을 찾는 외국인 여행객들이 더욱 많아질 것.”이라며,

“서울을 브랜드로 하는 에어서울과 서울관광재단의 협업으로 우리의 아름다운 서울의 매력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목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