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도 지치는 장마철, ‘쿨링템’으로 피부 컨디션 극복
피부도 지치는 장마철, ‘쿨링템’으로 피부 컨디션 극복
  • 한혜리 기자
  • 승인 2022.08.12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여름내 계속된 긴 장마에 최근엔 간헐적 폭우까지 이어지면서, 습하고 무더운 날씨로 피부스트레스가 상승하고 있다.

고온 다습한 환경에 노출된 피부는 붉게 달아오르는데 이때 피부 열기를 낮추기 위해 선풍기나 에어컨 바람을 직접적으로 쐬거나 에어컨 바람에 장시간 노출되는 경우 오히려 피부 속 수분이 증발돼 건조하고 푸석해질 수 있다.

게다가 장시간 착용하는 마스크는 원활한 열배출을 막아 피부 밸런스를 무너뜨릴 수 있기 때문에 건강한 피부를 위해서 수분감은 채워주면서 열기를 낮춰주는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에 오락가락 하는 짓궂은 날씨로 지친 피부에 열을 낮추고 산뜻하게 수분감을 채워 피부 컨디션 회복에 도움을 주는 스킨케어 아이템을 소개한다.
 

사진 : (왼쪽부터) 리얼베리어(Real Barrier®) – 아쿠아 수딩 크림, 아토팜(ATOPALM) – 수딩 젤 로션, 닥터 브로너스 – 페퍼민트 퓨어 캐스틸 솝

열받은 피부 쿨링 진정, 리얼베리어(Real Barrier®) – 아쿠아 수딩 크림

피부 장벽 전문 더모 코스메틱 브랜드 ‘리얼베리어(Real Barrier®)’의 ‘아쿠아 수딩 크림’은 여름철 장마와 자외선 등 다양한 외부 자극으로 피부를 빠르게 진정시키키는 ‘쿨링 진정 얼음 크림’이다.

피부 진정을 위한 자일리톨, 에리스리톨 등 저자극 쿨링 콤플렉스 성분을 담아 수분감 가득한 젤 타입 크림이 건조한 피부에 상쾌한 쿨링감을 전달하며, 사용 즉시 피부온도를 -5.3℃ 내려준다.

실제로 임상 테스트를 통해 제품 도포 후 즉각적인 피부 온도 감소 효과 를 확인했으며 외부 자극에 의한 피부 자극 개선 및 진정 효과 도 확인했다.

또한 7가지 히알루론산이 피부 속 깊은 곳까지 수분을 공급하고, 독자 개발 세라마이드가 피부 깊은 곳까지 전달된 수분이 날아가지 않도록 수분 장벽을 형성해 오랜 시간 촉촉한 피부로 가꿔준다.

특히, 산뜻한 제형으로 요즘 같이 고온 다습한 날씨에도 끈적임과 답답함 없이 사용 가능하다.

즉각적인 쿨링 효과는 물론 보습까지 채워주는, 아토팜(ATOPALM) – 수딩 젤 로션

민감 피부 전문 스킨케어 브랜드 ‘아토팜(ATOPALM)’의 여름철 베스트셀러 ‘수딩 젤 로션’은 시원하고 산뜻한 수분감으로 피부 온도를 낮춰 달아오른 피부를 급속 진정시켜주는 급속 진정 고수분 젤 로션이다.

끈적임 없이 산뜻한 포뮬러가 피부에 닿는 즉시 열감을 빠르게 가라앉혀준다. 임상 테스트를 통해 -4.3℃의 일시적 피부 온도 감소 효과를 확인하기도 했다. 임상 테스트를 통해 -4.3℃의 일시적 피부 온도 감소 효과 를 확인하기도 했다.

미네랄이 풍부한 울릉도, 고성 등의 우리나라 동해와 하와이 청정 해역의 3가지 해양심층수를 함유하여 자극받은 피부를 진정시키고, 블루탄지꽃오일, 아줄렌, 캐모마일꽃추출물 성분이 청량한 쿨링감을 선사한다.

독자 개발 MLE® 피부장벽 기술이 산뜻한 수분 보호막을 형성해 피부 장벽 강화와 보습 효과에 도움을 준다.

또한, 피부 유해 성분 10가지를 배제하고, 전성분 EWG 그린 등급으로 아이부터 성인까지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어 여름철 로션으로 사용하기 좋다.

저자극 쿨링 클렌저, 닥터 브로너스 – 페퍼민트 퓨어 캐스틸 솝

얼굴뿐 아니라 바디 피부도 쿨링과 진정이 필요하다. 미국 유기농 화장품 브랜드 ‘닥터 브로너스(Dr.Bronner‘s)’의 시그니처 제품이자 베스트셀러인 '페퍼민트 퓨어 캐스틸 솝'은 유기농 페퍼민트 오일을 함유해 장마의 꿉꿉한 불쾌함은 날리고 짜릿한 쿨링감을 선사하는 유기농 성분 바디 클렌저다.  

유기농 페퍼민트 오일이 함유되어 특유의 청량한 쿨링감으로 샤워의 시원함과 상쾌함을 극대화해준다. 올리브 오일·호호바 오일·헴프씨드 오일 등 5가지 유기농 오일을 함유해 피부 노폐물을 깨끗하게 세정해 주며 불쾌한 체취를 제거하고 은은한 민트향을 남긴다.

한혜리 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