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사랑에 빠지다…국립오페라단 '호프만의 이야기'
가을, 사랑에 빠지다…국립오페라단 '호프만의 이야기'
  • 노컷뉴스
  • 승인 2022.09.23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페라 '호프만의 이야기'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서 9월 29일부터 10월 2일까지
국립오페라단 제공
국립오페라단 제공
창단 60주년을 맞은 국립오페라단이 19세기 낭만주의 오페라의 결정판으로 불리는 '호프만의 이야기'를 오는 29일부터 10월 2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공연한다. 독일 낭만주의의 대문호 E.T.A 호프만(1776~1822) 서거 200주년을 기념하는 무대다.

'호프만의 이야기'는 오페레타(operetta·작은 오페라) 100편 이상을 쓴 작곡가 자크 오펜바흐(1819~1880)가 남긴 처음이자 마지막 오페라다. 주인공 호프만의 세 가지 연애담을 옴니버스 형식으로 펼쳐낸다. 호프만의 단편 소설 '모래사나이', '고문관 크레스펠', '잃어버린 거울의 형상' 등 3편에 프롤로그·에필로그를 더해 총 5막으로 구성했다.

2019년 공연 당시 호평받았던 지휘자 세바스티안 랑 레싱과 연출가 뱅상 부스르, 무대디자이너 뱅상 르메르, 의상디자이너 클라라 펠루포 발렌티니 등 세계적 창작진이 다시 모였다.

미완의 유작인 '호프만의 이야기'는 다양한 판본이 존재하는데, 이번 공연은 장대한 합창으로 막을 내리는 가장 드라마틱한 음악적 결말의 비전을 택했다. 또한 호프만을 순진한 예술가로 설정하고 그가 사랑한 세 여인을 3명의 소프라노가 연기하도록 했다. 2019년 공연에서는 1명의 소프라노가 세 배역을 모두 소화했다.

환상의 새계를 그렸던 원작의 느낌을 살려 무대에서도 매혹적인 미장센을 선보인다. 보랏빛 구름, 은빛 별로 뒤덮인 무대 위에는 거대한 달, 도식화된 피아노와 바이올린 등 상징적인 오브제가 등장한다. 턱시도와 한복 모티브의 드레스, 영상과 샤막스크린은 판타지성을 극대화한다.

초절기교 '인형의 노래', 호프만의 뱃노래 '아름다운 밤, 사랑의 밤' 등을 들을 수 있다. 호프만 역은 테너 국윤종(1일), 테너 이범주(2일)가 맡는다. 국윤종은 2019년 공연에서 호프만으로 열연했다. 호프만이 사랑했던 세 여인, 올림피아, 안토니아, 줄리에타는 각각 소프라노 이윤정, 윤상아, 오예은(1일)과 소프라노 강혜정, 김순영, 김지은(2일)이, 호프만의 사랑을 방해하는 악마, 린도르프, 코펠리우스, 미라클, 다페르투토 역은 바리톤 양준모(1일)와 최기돈(2일)이 연기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 이메일 : jebo@cbs.co.kr
  • 카카오톡 : @노컷뉴스
  • 사이트 : https://url.kr/b71afn

CBS노컷뉴스 문수경 기자 moon034@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Tag
#중앙

노컷뉴스기자 news@wedding21new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맨위로